전체메뉴

donga.com

검찰 ‘특활비 1억 수수’ 의혹 최경환 집·사무실 압수수색
더보기

검찰 ‘특활비 1억 수수’ 의혹 최경환 집·사무실 압수수색

뉴스1입력 2017-11-20 10:09수정 2017-11-20 15: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병기 전 원장 시절 1억 받은 정황 포착
“현재 다른 국회의원 수수 정황 포착된 바 없어”
검찰 수사관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2017.11.20/뉴스1 © News1

검찰이 박근혜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특활비)를 상납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62)의 자택과 사무실에 대해 20일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이날 오전 국정원 자금을 불법으로 수수한 혐의로 최 의원의 국회의원회관 사무실과 지역구인 경북 경산사무실,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에 위치한 의원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 10여명, 경북 경산시의 경산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 5명, 서울 서초동에 있는 최 의원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 수명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최 의원의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회계장부와 자금 집행 내역이 담긴 디지털 자료 등 박스 3개, 쇼핑백 5개 분량의 압수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의원은 2014년 7월부터 2016년 1월까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재직 당시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1억여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국정원으로부터 확보한 회계장부를 분석해 박근혜정부 시절 4년간 국정원이 약 40억원의 특활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뇌물공여)로 남재준·이병기 전 국정원장을 구속하고, 이들로부터 돈을 건네받은 혐의(뇌물수수)로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부속비서관을 구속했다.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청와대’로 지출이 명확하게 적혀있는 40억여원과는 별개로, 용처가 명확하지 않은 특활비 30억여원이 적혀있는 것을 포착했다.


이 가운데 이병기 전 국정원장 시절 장부에서 ‘최경환 관련 1억원’이라고 적혀있는 내용이 확인됐다. 또 이 전 원장 측으로부터 ‘2014년 10월 1억원을 최경환 의원(전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에게 전달했다’는 자수서도 확보해 놓은 상태다.

검찰은 이 전 원장이 당시 경제부총리이던 최 의원이 국정원 예산에 중요한 역할을 할 거라고 판단해 특활비를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전직 국정원장들은 원외로 빠져나간 나머지 30억원의 용처에 대해 숨기거나 입을 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최 의원 외 다른 국회의원의 수수 정황을 포착했는지 여부에 대해 “현재까지 그런 단서가 포착된 바는 없다”면서도 “일반론적으로 말씀드리면 수사 단서가 포착되면 당연히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