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 “中과 한반도 공동관심사 의견교환”… 북핵 논의 시사
더보기

北 “中과 한반도 공동관심사 의견교환”… 북핵 논의 시사

윤완준 특파원 , 신나리 기자 입력 2017-11-20 03:00수정 2017-11-20 03: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쑹타오 특사, 최룡해-리수용 만나
리수용과 회동… 中특사 20일 귀국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로 방북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오른쪽)이 18일 리수용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외교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쑹 부장은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 결과를 설명하고 북핵 문제에 대한 중국과 주변국들의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AP 뉴시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로 방북한 쑹타오(宋濤)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18일 북한 외교 총책인 리수용 당 부위원장을 만난 뒤 당 중앙위 주최 연회에 참석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회담에서 쌍방은 조선반도(한반도)와 지역 정세, 쌍무 관계를 비롯해 공동의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북핵 문제가 논의됐음을 뜻한다.

중국 대외연락부는 18일 홈페이지에 올린 회담 결과에서 이런 내용을 언급하지 않았다. 쑹 부장이 “중북 양측이 양당 관계와 양당 대외 부문 교류 등 공통 관심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만 밝혔다.

20일 귀국할 것으로 알려진 쑹 부장이 김정은을 만났는지는 19일 밤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조선중앙통신은 쑹 부장이 17일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에게 김정은을 위한 선물을 줬다고 전해 쑹 부장과 김정은의 만남이 성사되지 않은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쑹 부장이 김정은을 만나면 시 주석 등 북핵 관련 한미중 정상의 메시지를 직접 전달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것이 국제사회의 기대다. 다만 쑹 부장이 김정은을 만나더라도 북한이 핵·미사일 실험 중단과 같은 미국의 대화 조건을 당장 받아들일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이 많다.

시 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달 초 양국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대북제재 압박을 직접적으로 느끼고 있다고 평가했으나 김정은은 아직 핵 포기나 대화 복귀와 관련한 어떤 의사도 밝히지 않고 있다. 또한 태도가 변했다고 볼 수 있는 징후도 포착되지 않고 있다.

그 대신 중국 대외연락부가 쑹 부장의 최룡해, 리수용 면담 결과를 전하면서 강조한 것은 중북 간 전통 친선 우호 관계 및 교류 회복이었다. 중국이 이번 방북의 목적을 중북 관계 개선과 당 교류 회복 등에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북한도 국제사회와의 대화 가능성에 차단막을 쳤다. 한대성 주제네바 북한대표부 대사는 17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 인터뷰에서 “한미 연합 군사훈련이 계속되면 미국과 협상할 가능성이 없다”고 말했다. 중국이 내세운 쌍중단(북한 핵·미사일 실험과 한미 연합 군사훈련 동시 중단)에 대해서도 “현실은 그런 것들과 거리가 멀다”며 거부 의사를 나타냈다.

관련기사

이 때문에 중국 관영매체들은 쑹 부장의 방북에 대한 한국 미국의 기대를 낮추려는 모습을 보였다. 공산당 기관지 런민(人民)일보 자매지 환추(環球)시보는 18일 사설에서 “쑹 부장은 마술사가 아니다. 방북에 과도한 기대를 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환추시보는 “쑹 부장의 방북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서 과도한 기대를 품고 있으나 쑹 부장은 (대화의) 문을 조금 열 수 있을지 모르지만 정작 문제 해결의 당사자는 미국과 북한”이라고 주장했다.

쑹 부장 방북에 이어 다음 주초로 예고된 미국 정부의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여부 발표가 북한 문제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 신나리 기자
#북핵#북한#중국#외교#시진핑#김정은#한반도#쑹타오#특사#최룡해#리수용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