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여진 50여차례… “더 강력한 지진 올까 걱정”
더보기

여진 50여차례… “더 강력한 지진 올까 걱정”

김윤종기자 입력 2017-11-18 03:00수정 2017-11-20 10: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작년 경주서도 일주일뒤 4.5 여진
일각 “15일 지진, 본진 아닐수도”
15일 발생한 경북 포항 지진의 여진이 사흘 동안 50차례가 넘으면서 지역 주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특히 대학수학능력시험이 23일로 연기된 상황에서 지난해 9월 경주 지진 당시 정확히 일주일 뒤 강한 여진이 발생한 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포항 지진이 발생한 사흘간 △규모 2.0∼3.0 미만 48회 △3.0∼4.0 미만 3회 △4.0∼5.0 미만 1회 등 모두 52회의 여진이 이어졌다. 다만 여진 간 시차는 15일 본진(本震) 직후 짧게는 50초, 길게는 2시간 간격이었으나 17일 7∼10시간으로 벌어졌다.

인명 및 재산 피해는 늘고 있다. 이날까지 확인된 부상자는 77명이다. 건물은 주택과 상가 등 1246채가 파손됐다. 학교와 교량 등 공공시설 400곳도 피해를 입었다. 1797명은 여전히 인근 학교 등에 대피해 있다. 정부는 전문 인력을 투입해 대피소 주민들에게 ‘재난 심리회복 상담 및 치료’를 시작했다.

일부 전문가는 15일 지진이 본진이 아닐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규모 5.4 지진이 전진(前震)일 수 있다는 얘기다. 일본 규슈 구마모토에서는 지난해 4월 14일 규모 6.5의 지진이 발생했다. 일본 정부는 사태 수습 후 주민들에게 귀가 조치를 내렸지만 이틀 뒤 규모 7.3의 본진이 발생해 피해가 컸다.

15일 지진이 본진이라 할지라도 이에 못지않은 강한 여진이 올 수도 있다. 지난해 9월 경주 지진 당시 본진(규모 5.8) 발생 일주일 뒤 규모 4.5의 강력한 여진이 발생했다. 일주일 미뤄진 수능일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수능 전날이나 당일 강한 여진이 올 경우 시험 일정 등을 어떻게 조정할지 미리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윤종 기자 zozo@donga.com
관련기사
#여진#지진#포항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