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미 6자수석 “中특사, 북핵 협상 재개 계기될 것”
더보기

한미 6자수석 “中특사, 북핵 협상 재개 계기될 것”

신진우기자 입력 2017-11-18 03:00수정 2017-11-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셉 윤 “목표 진전시키길 기대”
이도훈 “지금 시점에 상당한 의미”
‘현단계 제재-압박이 우선’ 강조도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이 17일 제주 서귀포시 신라호텔에서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만나 한반도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북핵 6자회담’ 한미 수석대표인 이들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확인한 북핵 문제의 평화적 외교적 해결 원칙 등 한반도 비핵화 이행을 위한 후속 조치를 협의했다. 서귀포=뉴시스
“중국의 (대북) 특사가 목표를 진전시키길 바라고 있다.”

17일 제주도에서 열린 한미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 참석한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한국 측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역시 “지금 시점에 상당히 의미를 부여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이날 방북한 중국 쑹타오(宋濤) 대외연락부장이 얼어붙은 대북 관계를 녹일 메신저로 나서 주길 기대했다.

실제 양측 대표는 두 달 넘게 ‘도발 휴지기’를 이어오고 있는 김정은의 의중을 분석했다. 특히 쑹 부장의 방북을 계기로 북한을 6자회담 등 다자외교 채널로 끌어들일 수 있을지 논의했다고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역시 전날 트위터에 중국의 특사 파견과 관련해 “큰 움직임”이라고 평가했다. 외교가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당초 예상과는 달리 전날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지 않은 것도 중국의 향후 움직임을 지켜보겠다는 메시지로 해석하고 있다.

다만 양측 대표는 제재·압박에 중점을 둔 대북 기조가 우선이라는 점은 분명히 했다. 윤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북핵 문제에 대한) 진전을 만들 수 있을지 (여전히) 많은 숙제를 안고 있다”고 했다.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시그널을 주지 않는 이상 제재 완화 등 국면 전환은 쉽지 않을 거란 얘기다. 한 소식통에 따르면 양측 대표는 한미 정보 교류의 수준을 높여 제재 실효성을 확보하자고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윤 대표는 최근 중국이 북한 노동자를 철수하는 등 대북제재 효과가 있다고 말하면서 중국의 역할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진우 기자 niceshin@donga.com
#대북#중국#특사#한미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