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검찰 “e스포츠협회 의혹 전병헌 수석 직접 조사 불가피”…곧 소환
더보기

검찰 “e스포츠협회 의혹 전병헌 수석 직접 조사 불가피”…곧 소환

뉴스1입력 2017-11-15 14:47수정 2017-11-15 15: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측근 e스포츠협회 후원금 횡령하는 데 ‘입김’ 의혹
협회 사무총장 오늘 구속 결정…전병헌 ‘의혹 부인’
전병헌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 News1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59)에 대한 검찰 소환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15일 롯데홈쇼핑이 e스포츠협회에 낸 후원금을 빼돌린 정황에 전 수석이 관여한 것으로 보고 “직접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피의자 신분인지에 대해서는 “현재 신분을 뭐라고 밝힐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며 “직접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뜻으로 이해하면 될 거 같다”고 덧붙였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e스포츠협회 후원금 지원과 관련해 여러 과정을 수사 중”이라면서 “진전상황을 감안할 때 당시 명예회장이었던 전 수석에 대한 조사는 불가피하다. 일정이 결정되면 말하겠다”고 밝혔다.

검찰이 소환시기를 밝히진 않았지만 전 수석의 의원 시절 비서관 윤모씨 등 2명과 브로커 1명 등이 구속된 상황에서 전 수석도 곧 소환될 것이라는 게 지배적인 관측이다. 아울러 이날 구속영장이 청구된 조모 e스포츠협회 사무총장(45)에 대한 구속 여부도 결정될 전망이어서 이러한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검찰은 e스포츠협회가 2015년 7월 열린 한 게임대회 후원금 명목으로 롯데홈쇼핑으로부터 3억원을 받은 것과 관련해 전 수석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여왔다.

검찰은 지난해 강현구 당시 롯데홈쇼핑 사장으로부터 ‘전 수석을 만난 뒤 한국e스포츠협회에 3억원을 후원했다’는 진술과 홈쇼핑 채널 재승인 심사 문제로 전 수석과 비서관 윤씨를 만났다는 내용이 포함된 롯데그룹 정책본부 보고서도 입수한 상태다.

검찰은 e스포츠협회가 2개의 회사와 위장계약을 맺는 방식으로 후원금을 횡령한 것은 전형적인 ‘자금세탁’ 과정으로 본다. 검찰은 윤씨 등 3명이 자금을 세탁하는 과정에 조 사무총장과 공모한 것으로 판단한다.


검찰 관계자는 “전 수석과 조 사무총장의 관계는 수사가 진행되면서 차차 드러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일종의 지시관계 등) 자세한 부분까지 밝히긴 어렵다”고 말했다.

조 사무총장은 전 수석의 보좌진 윤씨가 협회에서 아무런 직함을 갖지 않았음에도 협회 법인카드를 내줬고, 윤씨는 이 카드로 1억원 상당의 유흥비를 결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 수석의 전직 비서관인 윤씨와 김모씨, 자금세탁을 도와준 브로커 배모씨는 업무상횡령과 범죄수익은닉(자금세탁) 등 혐의로 구속됐다.

윤씨는 당시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 소속이었던 전 수석의 비서관이라는 직무상 지위를 이용, 당시 방송 재승인 심사를 앞둔 롯데홈쇼핑 측에 후원금을 내도록 요구한 의혹으로 제3자 뇌물수수 혐의도 적용됐다.

전 수석은 전날 “검찰에서 공정하게 수사를 한다면 다 밝혀질 수 있을 것”이라고 관련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