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안종범 “실형 대비해 허리 수술 받게 해달라” 보석 요청
더보기

안종범 “실형 대비해 허리 수술 받게 해달라” 보석 요청

뉴시스입력 2017-11-15 13:40수정 2017-11-15 13: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허리 통증으로 보석 신청…19일 구속만기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수감생활에 대비해 허리 수술을 받게 해달라”며 석방을 요청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15일 안 전 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 방해 등 혐의 재판을 열었다.

이날 재판에서는 안 전 수석 측이 신청한 보석과 검찰이 요청한 추가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심문 절차가 진행됐다. 안 전 수석은 지난해 11월20일 재판에 넘겨져 오는 19일 24시 구속 기간이 만료된다.

안 전 수석은 건강 악화를 호소하며 보석을 허가해달라고 요청했다.

안 전 수석은 “최근 허리 통증이 심해져 거동하기가 굉장히 힘들다”며 “허리 디스크가 많이 악화됐고, 목디스크로 손도 많이 저리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가족이나 변호인 외에는 아무도 만나지 않았다”며 “기회를 준다면 치료를 받고 재판에 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안 전 수석 측 변호인도 “사실상 심리가 마무리돼 증거 인멸 우려가 없다”며 “최순실씨와 함께 선고하겠다고 하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과 같은 시기에 선고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전 수석의 상태가 좋지 않다”며 “실형을 선고받을 경우 수감생활에 대비할 수 있게 허리 수술을 받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맞서 검찰은 “안 전 수석은 박 전 대통령 핵심 측근으로 범행에 가담한 정도가 결코 가볍지 않다”며 “전체 심리가 마무리되지 않았고 도주 및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양측 입장을 검토한 뒤 보석 허용 및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추후 결정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