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알츠하이머 치매, 피 한방울로 예측
더보기

알츠하이머 치매, 피 한방울로 예측

오가희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17-10-24 03:00수정 2017-10-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대 의대 교수팀 진단기술 개발
혈액속 아밀로이드 단백질 측정… 뇌세포 손상전 진행 여부 판단
알츠하이머병 진행 여부를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 나왔다.

서울대 의과대학 묵인희, 이동영 교수팀은 치매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혈액검사로 알츠하이머병을 예측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지금까지 알츠하이머병을 진단하려면 발병한 뒤 아밀로이드 양전자단층촬영(PET)이라는 고가의 뇌영상 검사를 거쳐야 했다.

연구진은 혈액에 녹아 있는 아밀로이드 단백질에 주목했다. 혈액에서 아밀로이드 단백질이 많이 검출되면 장차 알츠하이머병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 이 아밀로이드 단백질 농도를 정확히 측정할 수 있다면 알츠하이머병으로 뇌세포가 손상되기 전에 병을 판단할 수 있다.

연구진은 혈액 속에서 단백질을 분해하는 효소를 억제하는 방법으로 아밀로이드 단백질 농도를 정확하게 측정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또 뇌에서 아밀로이드 단백질이 침착되는 것과 관계가 깊은 단백질과 혈액인자를 4개씩 찾아냈다. 연구진이 개발한 방법으로 기존 검사 방법의 90% 수준으로 정확하게 알츠하이머병을 예측할 수 있었다.

오가희 동아사이언스 기자 solea@donga.com
#알츠하이머 치매#진단기술#개발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