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속보]中 상무부, 한국산 폴리옥시메틸렌 덤핑 판결
더보기

[속보]中 상무부, 한국산 폴리옥시메틸렌 덤핑 판결

뉴시스입력 2017-10-23 16:56수정 2017-10-23 18: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상무부가 23일 한국 등 3개국 폴리옥시메틸렌(폴리아세탈·POM) 생산 업체에 대해 최종적으로 덤핑 판결을 내렸다.

이날 중국 상무부는 공식사이트에 게재한 ‘2017년 제61호 공고’를 통해 한국, 태국, 말레이시아산 제품이 정상가격보다 낮은 가격으로 중국 내에서 거래되면서 현지 산업에 실질적인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 3개국 기업에 대해 6.2~34.9%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상무부는 이날 공고에서 ‘중화인민공화국반덤핑조례’에 따라 2016년 10월24일(2016년 제57호 공고)부터 이들 3개 국에서 수입한 폴리옥시메틸렌에 대한 반덤핑 조사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지난 6월26일에 발표한 예비조사 결과에서 덤핑 사실이 존재한다는 판정을 내린 바 있다고 밝혔다. 또 ‘반덤핑조례’ 38항에 따라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에 반덤핑 관세 건의서를 제출하고, 관세세칙위원회에서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공고에 따르면, 상무부는 24일부터 이들 3개국 폴리옥시메틸렌 생산 기업에 대해 반덤핑 관세를 부과한다.한국업체 경우 한국엔지니어링플라스틱에 30%, 코오롱플라스틱에는 6.1%, 기타 한국기업에는 30.4%의 반덤핑세를 부과한다.

한편 이번 조사는 중국 폴리옥시메틸렌 생산 업체인 상하이 란싱(藍星) 포름알데히드유한공사, 윈난 윈톈(運天)주식회사, 카이펑 룽위(龍宇)화학유한공사의 요청으로 이뤄졌다.이들 기업은 2016년 9월12일 중국 관련 산업 업체를 대표해 조사 신청서를 제출했다.

애초 조사대상에 포함됐던 LG화학은 2016년 11월10일 중국 상무부에 의견서를 제출해 자사는 해당 제품을 생산하지 않기 때문에 조사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지난 1월4일 다시 해당 제품을 생산하지 않는다는 증명 서류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