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홍준표 “사리사욕에 눈 먼 이들의 준동에 흔들리지 않겠다”
더보기

홍준표 “사리사욕에 눈 먼 이들의 준동에 흔들리지 않겠다”

뉴스1입력 2017-10-22 11:41수정 2017-10-22 11: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리위 징계 후 서청원 등 친박계 반발에 ‘돌파’ 입장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 News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최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의 탈당권유 징계의결 이후 불거진 논란에 대해 “당원과 국민들의 지지를 바탕으로 거침없이 돌파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리사욕에 눈이 멀어 부끄러움을 모르는 사람들의 준동에는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홍 대표는 “나는 개인적인 영달을 위해 당 대표가 된 것이 아니고 잘못된 국정운영으로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잃고 궤멸돼 가는 한국의 보수우파를 재건하라는 역사적 소명을 받고 당원과 국민의 압도적 지지로 당대표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가는 길에 내우외환의 어려움이 닥쳐도 당원과 국민들의 지지를 바탕으로 거침없이 돌파해 나갈 것”이라며 “오로지 내 나라가 잘되고 내 국민이 행복한 나라를 만드는 데 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장 시급한 일은 북핵”이라며 “방미해 미국 조야에 한국인의 전술핵 재배치 요청을 전달하고 5000만 국민이 핵인질이 된 이상황을 타개하는 데 역점을 두겠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최근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의결 이후 친박(親박근혜)계를 중심으로 당내 반발 움직임이 커지고 있는 데 대한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징계 대상 중 한명인 친박계 좌장 서 의원이 기자간담회를 자처해 논란은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