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민의당 “DJ 노벨상 취소 공작=국격 훼손 사건…엄벌해야”
더보기

국민의당 “DJ 노벨상 취소 공작=국격 훼손 사건…엄벌해야”

뉴스1입력 2017-10-21 16:23수정 2017-10-21 16: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정부, 국정원 개혁 철저하게 임해야”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 2017.9.13/뉴스1 © News1

국민의당은 21일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김대중(DJ) 전 대통령 노벨상 취소 청원 공작을 벌였다는 의혹에 대해 ‘국격 훼손 사건’으로 규정하면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취소청원 공작의 전모가 드러나고 있다”며 “사실상 국정원이 보수단체의 이름을 빌려서 직접공작에 나섰다고 볼 수밖에 없는 정황들이 들어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천인공노할 일”이라며 “전 세계에 대한민국을 웃음거리로 만드는 국격 훼손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또 “이는 민주주의 원칙의 문제”라면서 “검찰은 엄정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규명하고 관련자를 성역 없이 반드시 엄하게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한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국정원에서 대선개입 댓글사건, 연예인 방송인 블랙리스트 작성의혹,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상 취소 청원 공작, ‘라프토상’ 취소 청원공작을 벌였다는 사실에 국민들은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며 “다시는 최고의 정보기관에서 이러한 공작정치가 난무할 수 없도록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는 이전 정권의 국정원 문제를 반면교사 삼아 국정원 개혁에 철저히 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