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호화객실에 수영장, 하루 숙박비 100만원…불법이었네
더보기

호화객실에 수영장, 하루 숙박비 100만원…불법이었네

뉴스1입력 2017-10-19 08:22수정 2017-10-19 08: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산시, 관광지 주변 미신고 숙박업소 11곳 적발
부산 특별사법경찰과에 적발된 미신고 숙박업소 (부산시 제공) 2017.10.19/뉴스1 © News1

고액의 숙박비를 받거나 안전시설을 갖추지 않은 미신고 숙박업소가 대거 적발됐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이하 특사경)는 지난 6월말부터 8월말까지 부산지역 관광지 주변의 불법 숙박업소에 대한 특별수사를 실시해 ‘공중위생관리법’ 위반으로 11개소를 적발하고, 11명을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수사는 미신고 숙박업소를 운영하면서 관광객으로부터 과도한 숙박요금을 요구해 해양관광도시인 부산의 이미지를 크게 훼손하고 있다는 제보에 따라 시행됐다.

이번에 적발된 숙박업소 중 A숙박업소(강서구 소재)는 관할 구청에 숙박업 신고도 없이 대형 숙박시설(면적 1149㎡)을 설치하고 호화 객실에 개별 수영장과 각종 부대시설을 갖추고 일일 숙박비를 100만원 이상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B숙박업소(남구 소재)는 공동주택을 불법 개조해 숙박업소로 운영하면서 소음, 쓰레기 불법투기 등 각종 민원을 발생시켜 인근 주민들의 원성을 자아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 숙박업소는 소방 설비도 갖추지 않고 실내 바비큐장을 운영하는 등 화재에 무방비로 노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시 특사경 관계자는 “관광지 주변의 불법 숙박업소가 난립하지 않도록 지속해서 수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부산ㆍ경남=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