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박근혜 출당 절차 돌입한다…“18일 윤리위서 징계 논의”
더보기

한국당, 박근혜 출당 절차 돌입한다…“18일 윤리위서 징계 논의”

뉴스1입력 2017-10-17 11:19수정 2017-10-17 11: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문표 “당 입장 전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 중”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592억 뇌물' 관련 80회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 News1

자유한국당은 18일 윤리위원회를 열고 박근혜 전 대통령 징계를 논의한다.

한국당 고위 관계자는 17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윤리위가 내일 열리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 열리는 윤리위에서는 한국당 혁신위원회가 ‘자진탈당 권유’를 권고한 박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의 당적 문제도 다뤄질 예정이다.

윤리위는 혁신위의 권고에 따라 박 전 대통령에게 ‘자진탈당 권유’를 할 전망이다. 한국당은 이를 위해 당의 입장을 박 전 대통령에게 위해 전달하기 위한 시도를 하고 있다.


홍문표 사무총장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전날 유영하 변호사 등 변호인단이 집단 사퇴해 박 전 대통령과 연락이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전직 대통령이었던 만큼 (예우 차원에서) 입장을 전달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이 스스로 탈당하지 않더라도 당적 문제는 이번 주 안에 매듭지어질 전망이다.

당헌당규는 탈당권유 의결 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탈당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을 경우 제명 처분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홍 대표도 이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진탈당 의사 확인이 여의치 않으면 금주 중 출당 절차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서·최 의원 당적 문제에 결론을 내는 데 다소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당사자는 물론 당내 친박(親박근혜)계 의원들 사이에서 반발의 기류가 흐르고 있기 때문이다.

또 현직 의원을 제명하기 위해선 의원총회를 열고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 동의를 얻어야 하는데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어 소집이 어려운 상황이다. 당사자인 두 의원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 일정으로 외국으로 출장을 가 있다.

한국당의 한 중진 의원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고, (징계가) 좋은 일도 아닌 만큼 의원총회는 물리적으로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