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석달 공석’ 중소벤처기업부 초대 장관에 박영선 의원 낙점?…‘친문’ 윤호중도 물망
더보기

‘석달 공석’ 중소벤처기업부 초대 장관에 박영선 의원 낙점?…‘친문’ 윤호중도 물망

뉴시스입력 2017-10-17 09:52수정 2017-10-17 09: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소벤처기업부 수장 공석 사태가 석달 가까이 이어지는 가운데 초대 장관으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유력하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17일 청와대와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자리에 현역 의원 입각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박 의원과 윤호중 민주당 의원이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둘 중에서 최근에는 박 의원에 좀더 무게가 실리고 있다고 한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박 의원이 오래전부터 의지를 가지고 입각을 위한 활동을 꾸준히 했다”며 “최근에는 박 의원의 입각 가능성을 높게 점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청와대가 정치인을 검토하는 것은 교수 출신 박성진 후보자가 낙마한 가운데 ‘현역 의원 불패’의 안전한 길을 선택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앞서 김부겸, 김영주, 김영춘, 김현미, 도종환 장관 등 정치인 출신은 무난하게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했다.

당초 청와대는 추가적인 정치인 입각에 부정적이었으나 주식 백지신탁 제도 등으로 교수나 기업인 출신 입각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을 고려해 방향을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박 의원은 벤처기업이 몰려 있는 서울 구로을을 지역구로 둔 4선 의원이다. MBC 경제부 기자 출신으로 국회에서도 재벌개혁 문제를 다루는 등 ‘재벌 저격수’로 명성을 얻었다. 이 때문에 중소기업중앙회 등 관련 업계에서도 박 의원 등 ‘힘 있는 장관’의 입각 요구가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하지만 박 의원이 장관 후보자로 낙점을 받기 위해서는 넘어야 할 큰 산이 있다. 친문과의 다소 껄끄러운 관계가 그것이다.


박 의원은 지난 대선 막바지에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선거를 도왔지만 그 전까지 ‘비문재인’ 세력의 대표주자 격으로 활동했다는 점 때문이다. 박 의원은 대선 후보 경선 당시 안희정 충남지사를 지원했는데 경선 이후 문재인 당시 후보가 문자폭탄을 양념으로 표현한 것을 두고, “양념이라는 단어는 상처받은 사람에게는 상처에 소금 뿌리는 것”이라고 비판하는 등 한동안 양측에서 냉기류가 흐르기도 했다.
박 의원을 제외하고는 3선의 윤 의원이 첫머리에 꼽힌다. 윤 의원은 민주당 정책위의장 출신으로 대선 당시 문재인 캠프에서 공동정책본부장을 지낸 ‘친문’ 의원이다.

민주당 원내의 한 핵심관계자는 “현재로서 청와대의 기류는 박 의원과 윤 의원의 입각 가능성이 반반”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4선의 변재일 의원, 정재훈 한국산업기술진흥원장·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 등도 거론되고 있다. 그러나 박 의원과 윤 의원에 비해서는 거론되는 비중이 그리 크지 않다는 분석이다.

중기부 장관 인선은 이번주나 다음주께 이뤄질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통화에서 “박성진 후보자 검증 당시 비판이 많았기 때문에 이번에는 면밀히 검증해야 한다”며 “생각하지도 않은 의혹이 튀어나올 수 있는만큼 신중하게 검증하고 이후에 정치적 판단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