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찰청 국감장에 ‘몰카’ 등장…청장·의원들 찍힌줄도 모르고 ‘머쓱’
더보기

경찰청 국감장에 ‘몰카’ 등장…청장·의원들 찍힌줄도 모르고 ‘머쓱’

뉴시스입력 2017-10-13 20:41수정 2017-10-13 20: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진선미 의원, 탁상시계형·물병 몰카로 경찰청장·동료의원 촬영·영상공개

경찰총수와 국회의원들이 무더기로 ‘몰카’ 피해를 당하는 해프닝이 벌어져 한때 국감장이 술렁였다.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감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국감이 열리기 전 사전 설치한 몰래카메라가 이목을 끌었다.

이날 진 의원은 국감장 곳곳에 탁상시계와 물병 모형의 몰래카메라를 설치했다.

탁상시계형 몰카는 유재중 국회 행안위원장(자유한국당)의 자리에 놓였다. 붉은색 디지털 숫자의 직육면체 모양 시계에 달린 소형 몰래카메라는 유 위원장의 맞은 편에 있는 이철성 청장과 경찰 지휘부를 찍고 있었다.

진 의원은 자신의 책상 위에도 위장형 카메라가 달린 파란색 물병을 세워 놓고 여야 의원들을 촬영한 사실을 공개했다.

몰카 피해를 당한 사실이 있느냐는 진 의원의 질문에 이 청장은 “아니오”라고 짧게 답했다.하지만 국감장에서 촬영한 몰카 영상을 보여주자 이 청장 뿐만 아니라 동료 의원들도 술렁이며 머쓱한 표정을 지었다.

진 의원은 “우리는 위장형 몰카에 일상적으로 노출돼 있다”며 “몰카 범죄의 심각성을 의식하고 경찰도 몰카 범죄 근절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