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北-中합작 베이징 만수대창작사 전시관 가보니… 北외화벌이 창구, 제재로 미술품 판매 중단
더보기

[단독]北-中합작 베이징 만수대창작사 전시관 가보니… 北외화벌이 창구, 제재로 미술품 판매 중단

정동연 채널A 특파원 입력 2017-09-27 03:00수정 2017-09-27 09: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적이는 ‘798 예술구’ 거리속 섬처럼 썰렁
중국 베이징 798 예술구에 있는 만수대창작사 전시관 외벽에 ‘조선만수대창작사명인작품전’이라 쓰여 있는 패널이 걸려 있다.
북한의 외화벌이 창구 중 하나인 만수대창작사 중국 베이징(北京)지부는 화랑이 즐비한 ‘798 예술구’에 자리 잡고 있다. 24일 찾아간 만수대창작사 전시관의 겉모습은 예전과 별 차이가 없었다. 천리마 동상의 모형이 세워져 있었고 전시관 안쪽으로는 민속놀이 풍경화가 보였다. 하지만 내부로 들어서니 휴일임에도 관람객은 한두 명에 불과했다. 한쪽에 북한 홍보물과 우표 등을 전시해 둔 곳도 있었지만 아무도 없었다. 인파로 북적이는 예술구 거리와는 달리 완전히 썰렁했다.

북한 정부와 중국이 합작해 운영하는 만수대창작사 베이징 전시관은 지난달 6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2371호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 제재 대상이 되면서 미술품 판매가 중단됐고 현재는 심각한 수준의 운영난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시관 관계자는 현장을 찾은 기자에게 “미술품 판매는 현재 중단된 상태”라며 “가격표도 다 떼어 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만수대창작사가 안보리 제재 대상에 포함된 사실을 아느냐’고 묻자 “그런 건 잘 모른다”며 말끝을 흐렸다.

이 전시관은 중국이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한다면 결국 운영난으로 문을 닫을 수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달 25일 결의 2371호를 이행하기 위해서라며 북한과의 신규 합자기업 설립을 금지하고 이미 설립한 합자기업도 투자 확대를 금지한다고 밝혔다. 합자 형태인 만수대창작사 전시관도 이를 피해 갈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1959년 만들어진 만수대창작사는 북한의 최대 규모 예술창작단체로 북한 곳곳에 세워진 주체사상탑과 김일성·김정일 동상 등을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나미비아의 독립기념관, 캄보디아의 앙코르파노라마박물관을 포함해 세계 각국 독재 국가의 지도자 동상을 만들어 수출하는 외화벌이 사업도 벌였다. 만수대창작사가 동상과 건축물을 포함해 각종 예술품을 수출해 벌어들인 외화는 최근 10년간 1억6000만 달러(약 1817억 원)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소식통은 만수대창작사 제재에 대해 “북한의 주요 외화벌이 수단이었던 만큼 김정은의 돈줄을 조이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정동연 채널A 특파원 call@donga.com
#북한#중국#베이징#만수대창작사#미술품#798 예술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