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중기 장관 임명 안돼…‘혁신성장’ 힘 못받는 듯” 아쉬움 토로
더보기

文대통령 “중기 장관 임명 안돼…‘혁신성장’ 힘 못받는 듯” 아쉬움 토로

뉴스1입력 2017-09-26 11:24수정 2017-09-26 14: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청와대 세종실에서 제39회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청와대) 2017.9.5/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경제 부처를 향해 정부의 경제정책 중 하나인 ‘혁신성장’과 관련, 개념을 하루속히 정리하고 그 실행 또한 속도감 있게 추진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혁신성장이 힘을 받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아직까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임명되지 못하고, 4차 산업혁명위원회 활동이 본격화되지 못해서인 것 같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제42회 국무회의를 주재한 가운데 최근 유엔총회 참석차 방문했던 미국 뉴욕에서 미국의 금융·경제인을 대상으로 현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해 설명했던 때를 상기하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유엔총회 방미(訪美)길에 특별한 의미가 있었던 행사 중 하나가 미국의 금융·경제인을 대상으로 한국경제에 대한 설명회를 한 것”이라며 “새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공감대와 함께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속에서도 우리 경제가 흔들리지 않고 견실하게 성장하고 있다는 신뢰를 높이는 성과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 자리에서 나는 우리 정부의 경제정책을 ‘사람 중심 경제’라고 규정하고 첫째 일자리와 소득주도성장, 둘째 혁신성장, 셋째 공정경제라는 세 개의 축으로 사람 중심 경제가 이뤄진다고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세 개의 축 중에서 일자리와 소득주도성장, 공정경제에 대해서는 정부 차원에서 많는 논의가 있었고, 국민들에게도 여러 번 관련 방안을 보고드릴 기회가 있었지만 혁신성장은 그렇지 못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혁신성장에 대해서는 개념이나 구체적인 정책방안을 상대적으로 덜 제시한 측면이 있다”며 “소득주도성장이 수요 측면에서 성장을 이끄는 전략이라면, 공급 측면에서 성장을 이끄는 전략이 혁신성장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따라서 혁신성장은 우리 새 정부의 성장전략에서 소득주도성장 전략 못지 않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신설한 중소벤처기업부와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가 제대로 출발하지 못하고 있는 데 대해 우려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추경 예산에 혁신성장을 위한 많은 예산이 배정돼 집행되고 있고 내년도 예산안에는 더욱 본격적으로 예산이 배정돼 반영돼 있다”며 “그러나 아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임명되지 못하고 4차 산업혁명위원회도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하지 못했기 때문에 혁신성장이 본격적으로 추진되지 못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혁신성장에 대해 우리 경제 부처에서 보다 빠른 시일 내에 개념을 정립하고 구체적인 정책방안과 그에 대한 소요 예산, 또 그런 정책들이 집행됐을 때 예상되는 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보고하는 한편, 속도감 있는 집행 전략을 마련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