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황석영·김미화 “MB정부 블랙리스트로 피해봤다”…조사신청서 제출
더보기

황석영·김미화 “MB정부 블랙리스트로 피해봤다”…조사신청서 제출

김상운 기자입력 2017-09-25 18:36수정 2017-09-25 18: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작가 황석영과 개그맨 김미화가 25일 문화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에 피해조사를 신청했다. 이로서 이명박 정부 블랙리스트에 대한 진상조사위 조사가 본격화 될 전망이다.

황 작가는 이날 서울 종로구 진상조사위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직원으로부터 ‘정부 비판을 하면 개인적으로 큰 망신을 주거나 폭로를 할 수 있으니 자중하라’는 경고를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후 내가 작사한 ‘임을 위한 행진곡’도 김일성의 지령을 받아 제작됐다는 식의 왜곡된 사실이 유포됐다”고 주장했다.

박근혜 정부 때에도 2014년 세월호 참사 문학인 시국선언에 참여한 뒤 이탈리아 로마대학 초청행사와 프랑스 파리도서전 등 해외 행사에서 자신이 배제됐다는 게 황 작가의 설명이다. 영화, 뮤지컬, 드라마, 애니메이션 제작 제의도 갑자기 취소됐다고 한다. 그는 “온라인에 왜곡된 사실을 배포하고 해외행사에 배제시킨 배후를 밝혀 달라”고 진상조사위에 요청했다.

김미화 씨도 이날 조사신청서를 제출하며 “방송사와 경제단체, 광고사, 정부 유관기관 등 거의 모든 영역에서 노출되지 못하게 막고 활동을 못하도록 한 증거들이 많다”고 말했다.

앞서 진상조사위는 박근혜 정부 당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뿐만 아니라 최근 국정원 자료를 통해 확인된 이른바 ‘MB 블랙리스트’도 조사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진상조사위는 “배우 문성근 씨와 변영주, 김조광수 감독 등 영화인들이 곧 조사신청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예술인들이 결성한 ‘적폐청산과 문화민주주의를 위한 문화예술대책위원회’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유인촌 전 문화체육부 장관, 신재민 전 문체부 차관에 대해 진상조사위에 조사를 신청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유 전 장관은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내가 (장관으로) 있을 때 문화예술계를 겨냥한 리스트는 없었다”고 말한 바 있다.

김상운 기자sukim@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