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노건호, 정진석 고소…“父 무슨 잘못 했기에 계속 현실정치에 소환돼야 하나”
더보기

노건호, 정진석 고소…“父 무슨 잘못 했기에 계속 현실정치에 소환돼야 하나”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9-25 15:51수정 2017-09-25 16: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들 노건호. 동아일보DB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가족이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을 검찰에 고소했다.

노 전 대통령의 장남 노건호 씨는 25일 서울중앙지검에 정 의원을 명예훼손과 사자(死者)명예훼손 혐의로 조사해 달라고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인에는 노건호 씨와 권양숙 여사의 이름이 올랐다.

이날 노 씨는 서울중앙지검에 들어가기 전 "정치적 필요에 따라 고인을 욕보이는 일이 끊임없이 반복되고 있다"며 "아버님이 도대체 무슨 잘못을 했기에 계속 현실정치에 소환돼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아버님이 이미 돌아가셨기 때문에 사실상 수사가 불가능하다는 점을 이용한 비열한 정치공세"라며 "추악한 셈법으로 고인을 욕보이는 일이 다시 없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 의원은 지난 20일 개인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씨와 아들이 박연차 씨로부터 수백만불 금품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검찰조사를 받은 뒤 부부싸움 끝에 권 씨는 가출을 하고 그날 밤 혼자 남은 노 전 대통령이 목숨을 끊었다"고 적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