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트럼프 美 정부 출범 후 첫 ‘리비아 내 IS 거점 공습’…무장반군 17명 사망
더보기

트럼프 美 정부 출범 후 첫 ‘리비아 내 IS 거점 공습’…무장반군 17명 사망

뉴시스입력 2017-09-25 11:11수정 2017-09-25 14: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군은 24일(현지시간) 리비아의 이슬람국가(IS) 무장반군 거점을 겨냥한 공습을 단행해 무장반군 17명의 목숨을 빼앗았다고 밝혔다.

미 아프리카사령부는 이날 공습은 지난 22일 시리아 남동부 시르테에서 약 80㎞ 떨어진 IS 거점 6곳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17명의 반군이 사망하고 IS 차량 3대가 파괴됐다고 발표했다.

미군은 리비아군과 동맹군들과의 협조 아래 공습이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미군이 리비아 내 IS 거점 공습에 나서기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공습 대상이 된 6곳의 IS 거점은 IS가 반군들의 리비아 입출국 및 공격에 사용될 무기와 장비들의 반출입 등에 이용돼온 곳들이다.

미 관리들은 IS가 최근 리비아를 유럽 국가들에 대한 다발적인 테러 공격은 물론 아프리카의 이웃국가들에 대한 테러 공격의 시발점으로 사용해 왔다고 말했다.

【워싱턴=AP/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