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B-1B, 동해상 전개 한미간 충분 협의…시점은 못 밝혀”
더보기

靑 “B-1B, 동해상 전개 한미간 충분 협의…시점은 못 밝혀”

뉴스1입력 2017-09-25 09:37수정 2017-09-25 19: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통령 뉴욕 있을 때부터 실시간 보고된 사안”
“B-1B 공해상 작전, 한국은 NLL 준수차원서 참가 안해”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발진 준비하는 전략폭격기 B-1B랜서. (미국 태평양사령부) © News1

청와대는 미국이 ‘죽음의 백조’라 불리는 전략폭격기 B-1B 랜서를 북한 동해 국제공역에 전개하는 무력시위를 벌인 것에 관해 한미간 충분히 사전 협의한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뉴욕 순방 때도 ‘실시간 보고’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다만 청와대는 한미 간 사전 협의가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한 한미정상회담 이전 혹은 이후에 이뤄졌는지 등 정확한 시점은 밝힐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두 정상은 이 회담을 통해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순환배치 확대를 합의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협의 시기는) 자세히 말할 순 없고 대통령의 방미 기간 충분하게 협의를 거쳤고, 대통령에게 보고한 사안이라고 들었다”며 “한미 간 안보문제에 관한 긴밀한 공조는 흔들림없이, 물샐틈없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협의의) 시점 때문에 코리아 패싱이 불식된다’ ‘시점 때문에 코리아 패싱이 있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며 “한미 공조는 이상이 없고 안보 상황을 일일이 다 설명할 순 없다”고 강조했다.

한국군이 미국의 무력시위 전개에 함께하지 않은 것에 대해선 “(미국이) 그런 제안을 했는지 자세히 말할 순 없고, 다만 이 문제는 미국 태평양사령부가 그렇게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저희로선 이번에 함께할 수 없는 현실적 이유가 있었다”고 언급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와 관련 이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NLL 이북 공해상 작전과 관련해 NLL을 준수하는 차원에서 한국군이 참가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같은 핵심관계자는 “전략자산 확대는 지금까지 사후적으로 조치가 취해진 부분을 횟수 등을 좀 더 늘리자는 취지고, 그 합의와 관련 (휴전선) 최북단까지 (B-1B가) 가냐 마냐는 별개의 문제”라고 했다.


이 핵심관계자는 ‘한미공조가 잘 돼도 미국 무력시위로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냐’는 취지의 지적엔 “북한 핵·미사일 고도화가 불안한 것이지 그에 대한 한미 대응이 왜 긴장을 고조시키느냐”며 “(국민은) 북한 핵과 미사일을 더 우려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미국의 이같은 움직임에 ‘자제 요청’을 할 생각이 없냐는 질문엔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는 대통령 말씀이 여러 차례 있었다”고만 했다.

한편, 전날(24일) 문 대통령이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 대해 청와대 다른 관계자는 지난 23일 예정돼있던 회의라며 “B-1B 비행 대책 논의를 위해 긴급하게 잡은 것 아니냐고 하는데, 너무 좁은 해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 출범 이후 NSC같은 경우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가 있을 때 사후 대응조치를 강구하기 위해 주로 열렸는데, 대통령이 ‘사전에 충분히 점검하고 분석해 대응책을 대비하는 NSC도 필요하다’는 말을 해 그런 기조 하 어제 열린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동북아 정세, 외교안보 전략을 위해 사전에 NSC를 개최해 판단하고 논의하는 게 필요하다”는 취지의 언급도 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