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與, 反한국당 전선 굳히나…국민의당·바른정당과 연대·협력
더보기

與, 反한국당 전선 굳히나…국민의당·바른정당과 연대·협력

뉴스1입력 2017-09-24 11:34수정 2017-09-24 11: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정부 뒷받침 위해 ‘야당 끌어안기’…추경 데자뷔?
왼쪽부터 주호영 바른정당, 김동철 국민의당,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News1

여소야대의 한계에 부딪힌 더불어민주당이 반(反) 한국당 전선 구축을 위해 ‘자존심’ 대신 ‘실리’를 선택한 듯하다.

‘한뿌리’ 국민의당과는 연대, ‘합리적 보수세력’ 바른정당과는 협력을 통해 자유한국당을 견제,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뒷받침’이라는 실질적인 성과를 내는데 집중한다는 구상이다.

먼저 민주당은 국민의당 끌어안기에 당력을 집중하는 모습이다.

대선 제보 조작 사건 등을 계기로 대립각을 세우며 ‘지지층을 위한 정치’를 했던 과거와는 대조적이다.

복수의 민주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난 21일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가결을 계기로 국민의당의 협치를 통한 ‘실리’를 도모해야한다는 방향으로 당내 여론이 기울었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부결 직후 강경노선을 주장했던 일부 의원들의 주장이 김명수 대법원장 가결을 통해 다소 누그러졌다는 분석이다.

야당의 협조 없이는 국회 문턱을 넘을 수 없다는 현실을 인정, 국민의당과의 협력을 강화해 정부의 국정운영을 뒷받침해야한다는 의견에 상당수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예산안과 부수법안, 각종 개혁법안을 처리하려면 국회 내 캐스팅보트를 쥔 국민의당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원내 40석을 확보한 국민의당이 정부·여당의 추진 법안과 예산안들을 ‘사사건건’ 반대할 경우 문재인 정부가 일보 전진도 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는 ‘현실론’에 힘이 실린 것이다.

현실적으로 연대의 대상이 ‘가치’를 공유하는 국민의당과 정의당 밖에 없다는 점에서 국민의당과 협치를 국정운영의 기반으로 삼아야 한다는 자성 역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민주당은 ‘합리적 보수’를 자처하는 바른정당에는 ‘협력의 문’을 열어 놓겠다는 입장이다.

실제로 우원식 원내대표는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안 가결 후 한국당이 아닌 바른정당 의원들에 ‘인준 협조 감사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향후 정국운영에서 국민의당과의 관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 돌발변수에 대비, 운신의 폭을 넓히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정우택 자유한국당,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 News1

보수야당인 바른정당과는 ‘가치’ 충돌로 향후 정기국회에서 대립할 가능성이 크다. ‘문재인 케어’로 불리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초고소득자 증세, 부동산 대책, 공영방송 및 방송법 개정, 국가정보원·검찰·사법부 개혁 등 각종 개혁법안들의 추진 과정에서 갈등을 빚을 가능성이 크다는 설명이다.

다만 민주당은 바른정당이 ‘합리적 보수’ 세력을 자처하는 만큼, 향후 토론과정 등을 통해 협력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앞서 우원식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연일 종북론·색깔론으로 낡은 극우 보수세력의 구태를 버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바른정당의 행보는 새로운 보수세력의 태동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며 “국회운영 전반에서 합리적 견제세력으로 새로운 보수의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며 바른정당을 치켜세우기도 했다.

결국 제1야당인 한국당을 견제해야하기 위해 국민의당, 바른정당과 각각 연대와 협력을 도모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민주당이 추경 처리 당시 펼쳤던 ‘자유한국당 고립 작전’을 다시 한 번 준비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는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