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채용비리로 두번째 압수수색 당한 금감원
더보기

채용비리로 두번째 압수수색 당한 금감원

김동혁기자 , 송충현기자 , 신나리기자 입력 2017-09-23 03:00수정 2017-09-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석부원장 등 3명 주거지도 대상… 직원들 “고개를 들 수가 없어”
검찰 직원이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금감원 본사를 압수수색한 뒤 압수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뉴시스
채용비리 파문에 휩싸인 금융감독원이 올해 1월에 이어 두 번째 검찰 압수수색을 받았다.

서울 남부지검은 22일 오전 10시 10분경 영등포구 여의대로 금감원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대상은 서태종 수석부원장실과 이병삼 부원장보 사무실, 총무국 등 5곳이었다. 서 수석부원장과 이 부원장보, 국장급 간부 이모 씨 주거지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에 따르면 서 수석부원장 등 3명은 ‘2016년도 신입 직원 채용’ 과정에서 임의로 채용기준을 변경해 업무방해와 직권남용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경제 경영 법학 분야 1단계 통과 인원을 계획에 없이 1명씩 늘렸다. 검찰은 이들이 특정인을 뽑기 위해 인사에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감사원 감사 결과 2015년 총무국장이던 이 부원장보는 당시 모 금융지주사 회장이던 금감원 임원 출신 인사에게서 “지인의 아들을 합격시켜 달라”는 취지의 인사 청탁을 받았다. 그 결과 불합격권이던 국책은행장 아들 A 씨가 금감원에 최종 합격했다. 면접에서는 응시자에 대한 주변 평가를 반영한 세평(世評)조회를 집어넣어 후순위 3명을 합격시켰다. 세평조회는 원래 평가기준에는 들어 있지 않았다. 감사원은 이 과정에서 16명의 당락이 부당하게 뒤바뀌었다고 봤다. 앞서 감사원은 7월 이 같은 인사비리를 묵인한 서 수석부원장 등 3명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올 들어서만 두 번째 압수수색을 받은 금감원은 침통한 분위기다. 1월에는 전 임원의 아들을 경력직 변호사로 채용한 혐의로 검찰 압수수색을 받았다. 이날 금감원 사람들은 “뭐라 변명할 거리가 없다” “고개를 들 수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번 일을 자성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한 관계자는 “금감원 스스로 갑(甲)이라는 지위에 취해 내부 통제에 소홀했던 것은 아닌지 반성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동혁 hack@donga.com·송충현·신나리 기자
#채용비리#압수수색#금감원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