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이 쓴 ‘dotard’는 셰익스피어 작품에 나오는 단어
더보기

北이 쓴 ‘dotard’는 셰익스피어 작품에 나오는 단어

조은아 기자 입력 2017-09-23 03:00수정 2017-09-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대 영어에선 거의 안쓰는 古語… 美서 “영어실력 상당” 단어검색 폭증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21일 발표한 성명 영어 버전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늙다리 미치광이’라고 비난하며 영어로 ‘dotard’란 표현을 써 미국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22일(현지 시간) CNN과 워싱턴포스트(WP) 등은 누리꾼들 사이에서 “이런 어려운 단어를 쓰는 김정은의 영어 실력이 상당한 것 아니냐”는 반응과 함께 이 말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대 영어에서는 좀처럼 쓰이지 않는 표현이기 때문이다. 메리엄웹스터사전 측은 트위터에 “단어에 대한 검색이 폭증했다”고 밝혔다. 웹스터사전에 따르면 ‘dotard’는 ‘정신적 균형이 쇠퇴해 망령 드는 상태나 기간’이란 뜻이다. ‘망령 들다’라는 의미의 중세 단어 ‘doten’에서 유래된 이 단어는 14세기에 처음 사용됐을 때 ‘얼간이’라는 뜻이었다. 지금은 잊혔지만 영국 대문호 셰익스피어의 ‘베니스의 상인’ ‘리어왕’ 등의 작품에 여러 차례 등장한다.

김정은의 단어 선택은 트럼프 대통령을 코미디 소재로 만들었다. 미국 코미디 작가 닉 잭 파파스 씨는 트위터에 “김정은이 최소한 트럼프보다는 영어사전을 한 번 더 찾아봤다는 뜻”이라고 적었다.

조은아 기자 achim@donga.com
관련기사
#김정은#셰익스피어#성명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