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檢 ‘외곽팀 관리’ 국정원 심리전단 중간간부 2명 영장 청구
더보기

檢 ‘외곽팀 관리’ 국정원 심리전단 중간간부 2명 영장 청구

뉴스1입력 2017-09-22 19:15수정 2017-09-22 19: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정원법·공직선거법 위반, 허위공문서 작성 및 행사
© News1

검찰이 국가정보원 ‘사이버 외곽팀’ 관리 업무를 담당한 심리전단 중간간부 2명에 대해 22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불법활동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날 오후 국정원법·공직선거법 위반, 허위공문서 작성 및 행사 등 혐의로 심리전단 과장급 간부 장모씨, 황모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장씨는 2009년부터 2012년까지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과 함께 다수의 사이버 외곽팀 관리 업무를 담당하면서 불법 선거 운동 및 정치관여 사이버 활동을 하고, 실적을 부풀리고자 외곽팀 여러 개가 마치 존재하는 것처럼 허위 보고한 혐의를 받는다.

장씨는 2013년 원 전 원장 사건의 1심 공판에서 자신의 불법 트위터 활동 사실과 외곽팀 존재를 감추기 위해 위증한 혐의도 받는다.

같은 기간 안보3팀 소관 외곽팀 10여개를 총괄 관리한 황씨는 외곽팀 관련 활동 외에 ‘유령팀’ 여러 개를 직접 설립한 혐의를 받는다. 또 다른 팀원들의 외곽팀 허위 보고까지 묵인, 종합 보고하기도 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