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성근 합성사진’ 만든 국정원직원 구속여부 22일 밤 결정
더보기

‘문성근 합성사진’ 만든 국정원직원 구속여부 22일 밤 결정

뉴스1입력 2017-09-22 10:51수정 2017-09-22 11: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누구 지시로 제작’ 질문 외면…강부영 판사 심리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국정원법상 정치관여 혐의
이명박 정부 시절 배우 문성근과 김여진씨의 합성사진을 만들어 유포한 국가정보원 심리전단 전 팀장 및 팀원의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가 22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렸다. © News1

배우 문성근·김여진씨의 합성사진을 만들어 유포한 국가정보원 직원들이 22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심리전단 팀장 유모씨와 팀원 서모씨 등 2명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

오전 10시4분쯤 법원에 도착한 이들은 ‘누구 지시를 받아 합성사진을 만들었나’ ‘부끄럽지 않았냐’ 등의 취재진 질문을 외면한 채 곧장 법정으로 향했다.


이들의 구속여부는 이날 밤 또는 23일 새벽 결정될 전망이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20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법상 명예훼손과 국정원법상 정치관여 혐의를 적용해 유씨 등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2011년 5월 문씨와 김씨가 부적절한 관계를 하고 있는 것처럼 조작된 합성사진을 제작한 후 보수성향 인터넷 카페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사고
검찰은 문씨가 2010년 8월쯤부터 2012년 총선·대선 승리를 위한 야당 통합정치운동을 전개하자 국정원이 문씨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정치활동을 방해하고자 이 같은 합성사진을 제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국정원은 김씨 역시 좌편향 여배우로 분류해 관리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1년 국회 방송문화진흥회 국정감사에서 공개된 MBC의 일명 ‘소셜테이너 출연금지법’ 사규에서는 출연이 금지된 연예인 명단에 김씨의 이름이 오른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이들은 검찰 조사에서 일부 사실관계에 대해서는 시인했으나 일부는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문씨와 김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국정원의 전방위 퇴출압박 등 피해사례를 조사했다. 당시 문씨는 이 같은 국정원의 행위를 가리켜 “이명박 정권의 수준이 일베(극우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와 같은 것이 아니었나 싶다”며 처벌을 요구했다.

검찰은 이들의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원세훈 전 원장과 이종명 전 3차장,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 등의 관여 여부도 조사해 추가 사법처리 한다는 방침이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