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인도적 北 지원은 美도 했다…800만 달러, 엉뚱한 데 쓰일 일 없어”
더보기

“인도적 北 지원은 美도 했다…800만 달러, 엉뚱한 데 쓰일 일 없어”

김가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9-22 10:10수정 2017-09-22 10: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정부가 21일첫 인도적 대북 지원을 결정했다.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남추협)를 열어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북한에 총 800만 달러(약 90억 6400만 원)를 지원하기로 했다. 하지만 반대 여론이 많다. 남추협 민간위원을 맡고 있는 동국대 김용현 교수는 “아동하고 임산부에게만 딱 해당하는 의료물품”이라며 800만 달러 중 300만 달러는 모니터링에 쓰여 엉뚱한 데 쓰일 일은 없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대북지원이 결정된 21일 오후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우리 정부가 북한에 직접 지원을 하는 게 아니고 유니세프와 WFP에 공여를 하는 식”이라며 “아동이나 임산부를 대상으로 한 영양강화식품을 지원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800만 달러 중 300만 달러는 모니터링 비용에 쓰이기 때문에 엉뚱한 데에 쓰이진 않을 것이란 설명도 했다.

그러면서 인도적 차원의 대북지원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다른 국가들도 하고 있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같은 경우도 유니세프에 100만 달러를 지원했다”며 러시아, 스위스, 캐나다, 프랑스도 올해 지원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이 올해 100만 달러를 지원한 것은 트럼프 정부가 아닌 오바마 정부가 임기 만료 직전에 지원하기로 결정한 사안이다.

인도적 대북지원으로 인한 한미일 대북 공조 균열을 우려하는 시선에 대해서는 “우려할 사안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모니터링이 이루어져 전용될 가능성이 없기에 미국과 일본도 양해할 거라고 설명했다. 한편 14일(현지시간)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담당 대변인은 미국의소리(VOA) 인터뷰에서 한국의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입장과 사전통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한국 정부에 문의하라”며 쌀쌀한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시기 결정에 대해 김 교수는 “통일부 장관이 판단하는 것으로 정리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지원이 어떤 내용이고 그것이 어떤 의미가 있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전달되지 않는 부분들이 있는 것 같다. 전달도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가영 동아닷컴 기자 kimgaong@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