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전체 인건비 안늘리며 일자리 늘리는 공공기관 있는데… 동서발전, 초과근무-연차수당 줄여 72명 충원
더보기

전체 인건비 안늘리며 일자리 늘리는 공공기관 있는데… 동서발전, 초과근무-연차수당 줄여 72명 충원

최혜령 기자 입력 2017-09-22 03:00수정 2017-09-22 03: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사 합의로 공기관 첫 탄력정원제 초과근무수당, 연가보상비를 절감해 전체 인건비를 늘리지 않고 신규 직원을 채용하는 탄력정원제가 공공기관에 본격 도입된다. 정부가 추진하는 일자리 창출의 일환이다. 탄력정원제를 처음 시작하는 한국동서발전은 올해 말까지 72명의 청년 정규직 직원을 새로 뽑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조달청에서 40여 개 공공기관 인사담당자를 초청해 이런 내용의 ‘공공기관 일자리 나누기 지원방안’을 소개했다. 지난달 노사 합의로 탄력정원제를 도입한 동서발전이 이날 설명회에서 직접 발표했다.

동서발전은 총 인건비의 5%를 차지하는 초과근로수당 및 연차수당을 줄여 올해 말까지 청년 정규직 신입사원을 추가로 뽑기로 했다. 연초에 잡았던 채용 규모(77명)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정규직 신입사원을 충원해 초과근로를 없애고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할 수 있게 한다는 게 이 회사의 계획이다.

그동안 정부는 공공기관의 방만 경영을 막기 위해 정원을 엄격하게 관리해 왔지만 올 7월 공공기관 조직 및 정원에 대한 지침을 개정했다. 피치 못할 사정이 있거나 전체 인건비를 늘리지 않으면서 인력을 증원할 땐 공공기관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게 했다.

동서발전은 김용진 기재부 2차관이 사장으로 재직했던 2014년부터 탄력정원제와 비슷한 일자리 나누기를 시행했다. 올해 7월 말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탄력정원제의 모델로 논의되기도 했다.

정부는 공공기관이 탄력정원제를 도입할 때 노사 협의를 거쳐 자율적으로 결정하게 했다. 일자리 나누기 실적을 경영평가에 반영하고 성과급 인센티브도 지급한다.

세종=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관련기사
#동서발전#초과근무#연차수당#인건비#탄력정원제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