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블랙리스트 기획’ 김주성 前실장 출금
더보기

‘블랙리스트 기획’ 김주성 前실장 출금

전주영기자 입력 2017-09-22 03:00수정 2017-09-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댓글부대 주도’ 이종명 前3차장 소환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벌인 좌파 성향 연예인 퇴출 시도, 일명 ‘블랙리스트’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주성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70)을 출국금지했다.

2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진재선)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성훈)는 국정원이 2009∼2011년 ‘좌파 연예인 대응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 의혹과 관련해 김 전 실장을 수사 중이다. 김 전 실장은 TF를 통해 정부 비판적 성향 연예인들의 방송 활동 등을 방해한 혐의다. TF는 해당 연예인들의 소속사 세무조사를 유도하고 지상파 방송국에 이들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을 폐지하도록 압력을 넣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실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한나라당 의원(82)이 몸담았던 코오롱그룹에서 31년간 근무하며 부회장까지 지낸 전문경영인 출신이다. 이 전 의원의 최측근인 김 전 실장이 수사 대상에 오르면서 검찰의 칼날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66·구속 수감)을 넘어 이 전 의원 등 이명박 정부 실세들로 향할 가능성이 커졌다.

검찰은 이날 국정원의 민간인 댓글부대, 일명 ‘사이버 외곽팀’ 운용을 주도한 혐의로 이종명 전 국정원 3차장(60)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국정원#김주성#출금#블랙리스트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