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찬반표시 없었던 안철수의 ‘의중’ 얼마나 반영됐을까?
더보기

찬반표시 없었던 안철수의 ‘의중’ 얼마나 반영됐을까?

뉴스1입력 2017-09-21 17:32수정 2017-09-21 17: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결 시도’ 가정한 반발…“정략적인 것 없었을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충북 청주시 육거리 종합시장에서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7.9.21/뉴스1 © News1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가결된 가운데 캐스팅보트인 국민의당에서 안철수 대표의 의중이 얼마나 반영됐을지 관심이 모인다.

더불어민주당(121석)과 정의당(6석), 새민중정당(2석), 정세균 국회의장, 당론에 반해 찬성표를 던진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을 합하면 찬성표는 일단 131표가 나오는 것으로 집계된다.

표결 결과대로 찬성 160표가 나오려면 국민의당 의원 40명 중 30명 가까이 찬성표를 던졌다는 계산이 나온다. 확인이 불가능한 다른 정당들의 이탈표는 제외한 수치다.

이에 김동철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에서 20표 이상(25표 정도로 추정) 찬성표가 예상된다고 했는데, 이보다도 더 많은 의원이 찬성표를 던졌을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마지막 ‘김명수 의총’에 참석해서도 찬반 입장을 분명히 밝히지 않았다.

다만 안 대표가 이날 ‘사법부 독립’을 기준으로 삼겠다고 한 발언을 두고 찬성 입장인 일부 의원들이 ‘부결 시도를 암시한 것 아니냐’고 반발하면서 한때 안 대표가 부결을 시도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일각에서는 국민의당이 자유투표 방침인데다 안 대표가 찬반 입장을 밝히지 않아, 대여(對與) 협상력을 높이기 위해 부결을 시도하면서도 ‘퇴로’를 만들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다.


이에 따르면 당 대표 권한이 강화된 단일성 집단지도체제에서 안 대표 견제 움직임이 인다는 예측도 가능해 보인다.

이날 일부 호남 의원들은 자유투표가 아닌 권고적 당론을 정하자는 의견을 잇달아 제기해 호남과는 다소 결을 달리 하는 안 대표에 대해 견제에 나섰다는 인상을 풍기기도 했다.

이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바른정당 등과의 선거 연대 여부는 물론 당내에서 한창 논란인 전술핵 재배치 등 안보정책 등 주요 이슈가 많아 안 대표를 상대로 힘을 키우려는 의도로 읽힌다.

안 대표가 한 공개 발언들대로 온전히 의원들의 판단에 맡겼을 수도 있다.

호남의 한 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안 대표는 이번에 중립을 지켰다고 본다”면서 “의원 개개인이 김 후보자에 대해 공부를 하고 한 결정이지, 정략적인 것은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명수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가결되든, 부결되든 국민의당 입장에서는 존재감을 확실히 부각할 수 있었고, 대여(對與) 협상력 높이기에 성공했다는 점도 이를 뒷받침하는 대목이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