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현미 장관 만나겠다”…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상인들 ‘격앙’
더보기

“김현미 장관 만나겠다”…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상인들 ‘격앙’

뉴스1입력 2017-09-21 13:17수정 2017-09-21 13: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상인들 대표단 구성 미팅 요청, 철도시설공단 “점용허가 연장 불허 입장 재확인”
2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롯데백화점에서 열린 '민자역사 국가귀속' 관련 임차업체 간담회에서 상인들이 국가귀속을 반대하는 메시지를 담은 피켓을 들고 있다. 2017.9.21/뉴스1 © News1

“문재인 정부가 기업과 국민에 갑질한다.”

올해 말 30년 간의 점용허가기간이 만료되는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입점 상인들이 21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의 대화를 요청했다.

임차업체 관계자들은 이날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에서 개최한 임차업체 간담회에서 정부가 일방적으로 점용연장 불허를 통보하고 입점업체의 생존권에는 무관심하다며 주무부처의 장인 김 장관이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상인은 “임시로 롯데에 사용허가를 연장해준다고 하는데 임시방편 아니냐”며 “상인들은 롯데의 경쟁력을 보고 입점했는데 30년 간 일궈놓은 상권을 하루아침에 일방적인 통보로 정리하는 게 말이 되느냐. 김 장관과 상인 대표들의 미팅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다른 상인은 “민자역사의 국가귀속은 단순히 하나의 기업이 아닌 유통업체에 입점한 수많은 상인들의 생존권이 달린 문제”라고 성토했다.

이날 정부 측 대표로 설명회에 참석한 은찬윤 철도시설공단 민자역사관리단장(처장)은 “우선은 상인들의 요구 사항을 정리해서 알려줬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대화를 이어가면서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철도시설공단은 점용허가연장은 사실상 어렵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그러면서 수의계약에 의한 임시적인 사용허가를 내줄 예정이고 이후 국유재산법에 따라 공개경쟁입찰을 실시할 계획임을 거듭 밝혔다.

정현숙 민자역사관리단 팀장은 “상인들의 의견을 들으려 이 자리를 마련한 것이고 아직 사용허가를 몇 년 간 내줄지는 정해지지 않았다”며 “언론에 보도된 1~2년 연장도 확정된 것은 아니다”고 했다.

현행법상 점용기간이 만료되는 민자역사는 국가귀속, 국가 귀속 후 원상회복, 점용허가연장 등을 검토할 수 있다. 정부는 현재 국가귀속을 기본 원칙으로 올 연말까지 점용허가 기간이 만료되는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서울역 롯데마트, 동인천역 등 3개 역사의 상업시설을 국가에 귀속시킬 방침이다.

은 단장은 “아직 연구용역이 마무리 된 것은 아니지만, 점용허가연장은 고려하기 어렵다는게 정부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상인 50여명, 롯데 관계자 20여명 등이 참석했으며, 정부 측에서는 은 단장 등 철도시설공단 민자역사관리단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