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재인 대통령, 출국전 안철수에 전화…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 협조 구해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출국전 안철수에 전화…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 협조 구해

박훈상기자 , 최우열기자 입력 2017-09-21 03:00수정 2017-09-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1일 본회의서 임명동의안 표결
여권, 국민의당 전방위 공략… 안철수 “양심과 소신에 따라 투표”
한국당 반대당론… 표단속 나서
한국당 불참속 청문보고서 채택 20일 국회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에서 주호영 위원장(오른쪽)이 적격과 부적격 의견이 모두 담긴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보고서 채택에 반대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회의에 불참해 자리가 비어 있다. 뉴스1
무기명 투표로 진행되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하루 앞둔 20일 캐스팅 보트를 쥔 국민의당을 놓고 여야 간 치열한 줄다리기가 벌어졌다. 김 후보자가 국회 인준을 받으려면 재적 국회의원 전원(299명)이 본회의에 참석한다고 가정할 때 150명의 동의가 필요하다. 찬성 의견인 더불어민주당(121명)도, 반대 의사인 자유한국당(107명)과 바른정당(20명)도 자율투표 당론을 채택한 국민의당(40명) 표를 끌어와야 한다.

여권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부결 사태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국민의당을 전방위로 공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미국 뉴욕으로 출국하기 전 캐스팅 보트를 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에게 임명동의안 처리에 협조를 구했다는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김현미 국토교통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입각한 현역 의원 3명도 당초 예정됐던 해외 출장 일정을 바꿔가며 표결에 참여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회동을 제안했지만 안 대표 측은 공개 회동을 거부했다. 안 대표는 찬반 여부를 공개하지 않고 “의원 한 분 한 분이 자신의 양심과 소신에 따라 표결에 임할 것”이라고만 했다.

국민의당 기류가 미묘하게 찬성 쪽으로 기울자 자유한국당은 ‘김명수 반대’를 당론으로 채택하고 이탈표 단속에 나섰다.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를 찾아 부결에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정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본인상(本人喪) 빼고 전원이 참석해 부결시켜야 한다”고 호소했다. 보수야당 내부에서는 김 후보자가 한국당 지지 기반인 부산 출신이라는 점과 독실한 불교신자라는 점이 변수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김 후보자의 고교 동문은 한국당 김정훈 윤상직, 국민의당 안 대표, 김성식 의원 등이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비공개 의원총회에 김정훈 의원이 불참하자 “찬성한다고 하는 것 아니냐. 빨리 전화해서 못 하게 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교계도 불교 신자인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등에게 임명 동의를 요구하는 전화를 걸었다고 한다.

박훈상 tigermask@donga.com·최우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안철수#김명수 인준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