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성근·김여진 합성사진’ 제작·유포 심리전단 前 팀장 영장
더보기

‘문성근·김여진 합성사진’ 제작·유포 심리전단 前 팀장 영장

뉴스1입력 2017-09-20 18:57수정 2017-09-20 20: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미지 실추 및 문씨 정치활동 방해혐의”…팀원도
이명박 정부 당시 블랙리스트 명단에 오른 것으로 알려진 배우 문성근이 18일 오전 블랙리스트 피해자로 조사를 받기위해 참고인 신분으로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9.18/뉴스1 © News1

검찰이 배우 문성근·김여진씨의 합성사진을 게재한 국정원 심리전단 전 팀장 등에 대해 20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문화·연예계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날 오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법상 명예훼손, 국정원법상 정치 관여 혐의로 심리전단 전 팀장 유모씨, 팀원 서모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1년 5월 문씨와 김씨가 부적절한 관계를 하고 있는 것처럼 조작된 합성사진을 제작한 후 보수성향 인터넷 사이트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문씨와 김씨가 함께 누워있는 해당 게시물에는 ‘공화국 인민배우 문성근, 김여진 주연 육체관계’라는 문구가 적혔다.

이들은 문씨가 2010년 8월쯤부터 2012년 총선·대선 승리를 위한 야당 통합정치운동을 전개하자 문씨와 김씨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문씨의 정치 활동을 방해하고자 이를 제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김씨 역시 좌편향 여배우로 분류해 관리해왔다. 지난 2011년 국회 방송문화진흥회 국정감사에서 공개된 MBC의 일명 ‘소셜테이너 출연금지법’ 사규에서는 출연이 금지된 연예인 명단에 김씨의 이름이 실린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앞서 검찰은 문씨와 김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국정원의 전방위 퇴출압박 등 피해사례를 조사한 바 있다.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 산하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조사결과, 국정원은 원세훈 전 원장 재직시기인 2009~2011년 청와대와 교감 아래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연예계 인사 82명을 선정해 이들의 방송출연 중단, 소속사 세무조사 추진, 비판여론 조성 등의 전방위 퇴출압박 활동을 펼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인사는 문씨를 포함해 배우 명계남·김민선 등 8명, 문화계 이외수·조정래·진중권 등 6명, 영화감독 이창동·박찬욱·봉준호 등 52명, 방송인 김미화·김구라·김제동 등 8명, 가수 윤도현·신해철·김장훈 등 8명이다.

국정원은 지난 11일 관련 활동에 관여한 원 전 원장, 김주성 전 기획조정실장 등을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