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부선 “블랙리스트는 문재인 정부도 존재하는 것 같다”
더보기

김부선 “블랙리스트는 문재인 정부도 존재하는 것 같다”

김가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9-20 17:11수정 2017-09-20 17: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닷컴

배우 김부선이 “블랙리스트는 문재인 정부에서도 존재하는 것 같다”며 “이성 잃은 문빠님들 너무 잔인하다”라고 주장했다.

김부선은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블랙리스트 1호 배우 김부선”이라고 소개하면서 그간의 소신 행보를 밝혔다.
그는 “문성근 선배, 김부선을 김민선으로 착각한 건 아니냐”며 “(저는) MB 정부 때 광화문 시위에 50회 이상 참여했고 무대 위도 섰다”라고 말했다.




김 씨가 말한 문성근과 김민선은 이명박(MB) 정부 때 국정원에서 작성한 블랙리스트에 속한 배우들이다. 앞서 문성근은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면서 “배우 김민선이 최대 피해자라고 본다”라고 말한 바 있다.

김부선은 이어 “최순실·박근혜 국정농단 시위에도 딸과 수십 번 갔다”며 “(19대 대선 때) 안철수 지지한 대가로 또 방송 출연 금지 시킨 건 아니냐”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김 씨는 또한 댓글에 답을 하는 형식으로 18대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을 공개 지지했다는 이유로 박근혜 대통령 당선 나흘 만에 모 방송에서 하차당한 적도 있다면서 문재인 정부에도 블랙리스트가 존재하는 것 같다고 의심했다.

현재 김부선은 고정으로 출연하는 프로그램이 없으며 지난 6월 방송된 KBS 2TV ‘엄마의 소개팅’에 출연한 바 있다.


김가영 동아닷컴 기자 kimgaong@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