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속보]검찰, 이종명 前 국정원 3차장 21일 피의자로 소환
더보기

[속보]검찰, 이종명 前 국정원 3차장 21일 피의자로 소환

뉴스1입력 2017-09-20 11:00수정 2017-09-20 11: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이버 외곽팀’ 운영 심리전단, 3차장 산하 조직
외곽팀 활동 및 윗선 지시 등 의혹 전반 조사
© News1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민간인 댓글부대를 통한 여론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종명 전 국정원 3차장을 소환한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21일 오후 2시 이 전 차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20일 밝혔다.

검찰은 이 전 차장을 상대로 ‘사이버 외곽팀’과 관련된 의혹 전반에 대해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이 전 차장은 민간인으로 구성된 외곽팀이 온라인상에서 불법 선거운동과 정치관여 활동을 하도록 하고 그 대가로 수십억원의 활동비를 지급하는 데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의 이 전 차장 소환은 원세훈 전 원장을 소환하기 위한 사전작업으로 풀이된다. 검찰은 앞서 외곽팀 운영을 책임진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과 위증 혐의로 구속했다.

외곽팀 활동을 관리했던 국정원 심리전단은 3차장 산하 조직이다. 검찰은 이 전 차장이 원 전 원장 지시로 시작된 외곽팀 활동에 깊이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19일 그간 외곽팀장과 민 전 단장 등의 조사를 통해 외곽팀 활동에 원 전 원장의 지시가 있었다는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18대 대통령 선거 당시 국정원의 대선 개입 혐의와 관련해 원 전 원장, 민 전 단장과 함께 재판에 넘겨진 이 전 차장은 지난달 30일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검찰은 이 전 차장을 불러 조사한 후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