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스페인도 유럽 처음으로 北대사 추방… 美 “北과 외교 중단을” 21개국에 서한
더보기

스페인도 유럽 처음으로 北대사 추방… 美 “北과 외교 중단을” 21개국에 서한

위은지 기자 , 동정민 특파원 , 장원재 특파원 입력 2017-09-20 03:00수정 2017-09-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 미사일 도발]세계 각국 대북제재 동참 확산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발사 등 전략 도발이 이어지면서 사실상 모든 국가가 북한 핵미사일의 사정권 안에 놓이자 이를 막기 위한 세계 각국의 공동 대응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모든 국가에 동원 가능한 영향력 있는 수단으로 압박해 달라는 미국의 요청에 과거 북한에 우호적이었던 국가들도 속속 회초리를 들고 나섰다.

남미의 멕시코, 페루와 중동의 쿠웨이트에 이어 유럽 국가 가운데 처음으로 스페인이 18일(현지 시간) 북한대사 추방 결정을 내렸다. 스페인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김혁철 주스페인 북한대사를 오늘 소환해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됐다는 소식을 통보했다”며 “그는 즉각 모든 업무를 중단해야 하고 9월 30일 이전에 스페인을 떠나야 한다”고 밝혔다. 스페인은 2014년 유럽에서 가장 최근에 북한대사관을 개설했고 김 대사를 포함해 3명의 직원이 파견돼 근무 중이었다. 그러나 반복되는 북한 도발에 대응해 지난달 한 명의 외교관을 추방한 데 이어 대사마저 추방하는 강수를 둔 것이다.

유럽뿐 아니라 북한과 가까운 관계를 유지해왔던 동남아시아 국가들도 대북 제재에 동참했다. 북한의 3대 교역국 중 하나인 필리핀은 8일 북한과의 교역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이미 독자적인 대북 제재안을 발표한 유럽연합(EU)은 북한에 대한 송금과 투자 규제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EU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19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EU는 최근 역내에서 북한에 송금할 수 있는 한도를 1인 1회 1만5000유로(약 2025만 원)에서 3분의 1인 5000유로(약 675만 원)로 낮추는 내용의 제재안을 각국에 보냈다. 북한 출신 노동자들의 수입이 북한에 흘러들어가 김정은 독재 체제를 지탱하는 것을 막겠다는 취지다. 또 EU 역내의 개인이나 기업이 새로 북한의 건설업이나 조선업에 투자하는 것도 금지된다.

미국 의회도 행정부가 주도하는 북핵 저지 국제 공동 전선 확장에 팔을 걷어붙이고 돕고 있다. 대북 강경파인 코리 가드너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시아태평양소위원장은 18일 중국 러시아 등 21개국 정부에 북한과의 외교 경제관계를 중단하고 북한의 유엔 회원국 자격을 박탈하는 방법을 지지해 달라는 서한을 보냈다.

위은지 기자 wizi@donga.com / 파리=동정민 / 도쿄=장원재 특파원
관련기사
#스페인#북한#대사#추방#유럽#외교#서한#트럼프#미국#대북제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