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核망동 北 김정은, 국제 왕따 못 면할 것
더보기

[사설]核망동 北 김정은, 국제 왕따 못 면할 것

동아일보입력 2017-09-20 00:00수정 2017-09-20 01: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페인 정부가 18일 자국 주재 북한대사에게 30일까지 출국할 것을 명령했다. 멕시코, 페루, 쿠웨이트에 이어 네 번째 북한대사 추방이다. 페루와 쿠웨이트, 이탈리아, 불가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은 자국 내 북한 외교관 수를 대폭 감축했다. 외교관계에 있어 대사 추방은 단교 다음의 강력한 조치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대한 강력한 경고와 항의를 담고 있다. 특히 미국의 입김이 강한 중남미뿐 아니라 유럽 국가까지 외교 봉쇄에 나선 것은 북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위협이 ‘강 건너 불’이 아닌 ‘발등의 불’로 다가왔다는 의미다.

유엔이 지난해 9월 5차 핵실험 뒤 채택한 대북 제재 결의 2321호는 각국이 북한 외교관의 수를 줄이도록 권고하고 있다. 이후 미국 고위급 인사들은 세계 각국을 돌며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격하하거나 단절하는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요청했다. 석유 수출 의존도가 심각한 이란은 원유 수출 금지와 금융제재만으로도 핵개발 저지에 성공했지만 북한은 경제제재만으로 핵을 포기시키기 어렵다고 보고 외교적 압박을 가한 것이다.

유엔과 미국의 ‘외교봉쇄’ 정책에 호응해 북한대사를 추방했거나 외교관 수를 줄인 나라는 10개국 안팎에 이른다. 앙골라, 베트남, 이집트 등 과거 북한에 우호적인 국가들도 최근엔 유엔의 대북 제재 결의 이행보고서를 제출하는 등 과거와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대북 외교 봉쇄가 전 세계로 확산할 가능성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북한의 3대 교역국인 필리핀은 8일 북한과의 무역을 전격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경제든 외교든 ‘최대의 압박과 관여’라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정책 기조에 세계가 호응하기 시작한 셈이다.

미국은 최대의 다자외교 무대인 유엔 총회를 계기로 각국 정부를 상대로 대북 외교관계 축소 및 단절에 총력전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161개국과 수교 중인 북한은 외교 봉쇄가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6차 핵실험 이후 세계는 수수방관하지 않고 북한에 대해 직접 행동에 돌입하기 시작했다. 핵 개발을 고집하는 것은 국제 왕따 신세를 자초하는 일이라는 걸 북한은 뼈저리게 깨달아야 한다.
#김정은 국제 왕따#외교봉쇄#유엔#스페인 정부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