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드 보복’에 막힌 한국 화장품, 북미에서 활로 찾는다
더보기

‘사드 보복’에 막힌 한국 화장품, 북미에서 활로 찾는다

정민지기자 입력 2017-09-20 03:00수정 2017-09-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모레퍼시픽 “대중브랜드로 공략”
미국 뉴욕의 글로벌 화장품 편집숍 세포라에 문을 연 ‘라네즈’ 매장. 아모레퍼시픽 제공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으로 매출에 큰 타격을 입은 화장품 기업들이 부진을 타개하기 위해 북미 시장에서 공격적으로 활로를 넓히고 있다.

19일 국내 1위 화장품기업인 아모레퍼시픽은 16일(현지 시간) 미국 화장품 편집숍 ‘세포라’의 주요 매장에 ‘라네즈’ 브랜드가 입점했다고 발표했다. 세포라는 미국 전역에 365개 매장이 있는 세계적인 화장품 로드숍 유통사다. 아모레퍼시픽은 뉴욕 22개, 캘리포니아 37개, 플로리다 11개, 텍사스 12개 등 144개 매장에 라네즈 브랜드를 내걸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아모레퍼시픽은 이에 앞서 15일에는 미국 뉴욕 유니언스퀘어 2개 층에 ‘이니스프리’ 브랜드 플래그십 대형 매장을 열었다. 미국 현지 관계자는 매장 문을 열기 전부터 손님들이 줄을 서면서 한국 화장품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줬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친환경 이미지를 앞세운 이니스프리는 플래그십 매장에서 미국 전용 상품 150여 종 등 총 900여 가지 제품을 선보인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이니스프리의 글로벌 쇼핑몰에서 미국 소비자들의 주문이 꾸준히 늘어나면서 대형 단독 매장을 열게 됐다”고 말했다.

사드 여파가 본격화되면서 중국 중심이던 아모레퍼시픽의 해외 시장 전략이 급선회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그간 미국 시장에서 ‘설화수’ ‘아모레퍼시픽’ 등 프리미엄 브랜드를 백화점에 입점시키는 데에 주로 집중해 왔다. 최근에는 ‘K-뷰티’ 바람이 불고 브랜드 인지도가 점차 쌓이면서 이니스프리, 라네즈 같은 대중적인 브랜드 수출로 무게중심을 옮겨가는 분위기다. 2014년 미국 대형마트인 ‘타깃(Target)’에서 판매하던 라네즈를 작년 연말부터 올해 3월에 걸쳐 모두 철수하고 세포라 매장으로 유통망을 옮긴 것도 브랜드 이미지를 한 단계 높이려는 전략이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그동안 고급 브랜드를 선보이며 화장품 회사로서 신뢰를 쌓아왔지만 이제는 북미 시장에서도 대중 브랜드를 앞세워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 시장에 안착하고 나면 호주, 프랑스 등에서도 보폭을 넓혀 나갈 계획이다.

한국 화장품 양대 산맥인 LG생활건강도 해외 사업 매출 가운데 중국 비중이 40%에 달하는 만큼 의존도를 낮추고 시장 다변화를 위해 북미 시장을 집중 공략하고 있다. LG생활건강의 화장품 브랜드 중 처음으로 미국 시장을 공략한 허브화장품 브랜드 ‘빌리프’는 2015년 미국 세포라 35개 매장에 자리를 잡은 이후 꾸준히 좋은 실적을 내면서 점포 수를 늘려 현재 200여 매장에 입점해 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빌리프 대표 제품인 ‘아쿠아 밤’은 미국 전역에서 매달 약 2만 개씩 팔린다. 현지 경쟁업체에서 유사품이 나올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기업들이 미국 화장품 시장에 공을 들이는 만큼 미국에서 한국 화장품의 위상도 올라가고 있다. 최근 KOTRA 시카고무역관이 발표한 ‘한국 화장품 수출 동향’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6월) 한국의 대미 화장품 수출액은 1억9900만 달러로 작년 상반기 대비 38.4%가 증가했다. 화장품을 미국에 수출하는 상위 10개국 중에 가장 성장세가 높다. 화장품업계 관계자는 “거대한 중국 시장을 대체하기에는 여전히 역부족이지만 위기를 기회로 삼자는 절박함이 화장품업계 전반에 깔려 있다”라고 말했다.


정민지 기자 jmj@donga.com
#사드 보복#중국#화장품#무역#수출#북미#세포라#라네즈#아모레퍼시픽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