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상돈 “안철수 당 내 영향력? 초선 서너명 수준…정치감각 無 ·유치”
더보기

이상돈 “안철수 당 내 영향력? 초선 서너명 수준…정치감각 無 ·유치”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9-19 09:23수정 2017-09-19 10: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상돈 “안철수 당 내 영향력? 초선 서너명 수준…정치감감 無 ·유치”

국민의당 이상돈 의원이 안철수 대표의 당 내 영향력과 관련해 “측근이라고 말할 수 있는 초선 의원 서너 명 정도한테는 영향력이 있을지 모르지만 대세를 이기진 못 한다”고 평했다.

이 의원은 19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통화에서 “밖에서는 지난번(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국회 임명동의안 표결 때 국민의당 의원들의 투표)에 안철수 대표가 영향이 있었다고 그러는데, 그것은 잘못 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의 뜻이 반영된 것은 소수에 불과하고 대다수는 “의원 각자 판단”했다는 주장.

이 의원은 안 대표가 김 헌재소장 후보자 인준안이 부결된 후 “국회 결정권은 국민의당이 갖고 있다”고 한 것에 대해서도 “그걸 썼다가 또 비판이 많으니까 지웠다는 것 아니냐”며 “그것은 정치 감각이 없는 굉장히 잘못된 발언이고 유치한 발언이다. 그런 발언을 한다는 건 부끄러운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치감감이 없다는 의미에 관해 “국회 결정권을 국민의당이 가지고 있다고 그래도 가지고 있는 걸 숨겨야 한다”며 “ 그걸 과시하는 것도 아니고, 발언 자체가 유치하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과 관련해 “우리 국민의당이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 인준 건이나 이번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 인준 건이나 당론을 모으기가 사실 어렵다”며 의원 각자 판단하는 자율 투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