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오늘과 내일/박정훈]Moon, 액션과 진심
더보기

[오늘과 내일/박정훈]Moon, 액션과 진심

박정훈 워싱턴 특파원 입력 2017-09-19 03:00수정 2017-09-19 09: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정훈 워싱턴 특파원
미국인은 좀처럼 속내를 말하지 않는다. 고작 한 번 봤는데 친한 척해 어색할 때도 있다. 학생에게도 앞에서는 칭찬하고 뒤로는 냉정하게 기록한다. 그 정도로 외교적이다. 그런 미국인이 면전에서 서운하다고 하면 상처가 큰 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으로 꼽히는 에드윈 퓰너 헤리티지재단 회장은 최근 한국 방문단에 노골적으로 감정을 드러냈다. “북한이 서울을 위협하면 미국은 함께 걱정합니다. 미국이 위험에 처하면 한국도 그래야 하는 것 아닌가요. 그것이 진정한 동맹입니다.”

실제 트럼프를 비롯한 미국 고위 관리들은 “동맹을 공격하면 가만있지 않겠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산다. 얄팍한 이해타산이든 굳건한 믿음이든, 그렇게 동맹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노력한다.

하지만 북한이 미국을 위협할 때 우리는 어땠을까.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북한이 괌을 위협한 직후 청와대를 방문한 조지프 던퍼드 미 합참의장에게 “북핵이 엄중하고 실재하는 급박한 위협”이라며 “한반도 및 세계 안보를 흔들고 있다”고 규탄했다. 다 맞는 말이지만 뜯어보면 ‘우리’라는 개념이 빠져 있다. 프랑스나 독일 대통령이 한 말이라고 해도 별 차이가 없어 보인다.

최근 만난 국무부 관리는 우리 정부의 800만 달러 대북 인도적 지원 소식에 고개를 저었다. “Moon(문 대통령)의 대북 철학은 알겠지만 전 세계가 북한의 돈줄을 틀어막겠다는 시점에 그런 결정을 했어야 했나.” 필자 역시 동맹을 손익계산으로 보는 데 익숙해졌던 걸까. ‘우리 정부도 제재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지 않으냐’고 되물었다. 그러자 그는 “한국 정부가 일본처럼 독자 제재를 했다는 말을 듣지 못했다”고 받아쳤다.

요즘 트럼프 정부는 한미동맹을 의심하고 있다. 의심이 싹트면 뿌리가 내리고 가지가 뻗는다. 우정에 금이 갔지만 아닌 척하는 어색한 친구…. 요즘 미국이 우리를 그렇게 여긴다. 트럼프가 문 대통령 뒷담화를 했다는 보도가 나올 정도로 한미동맹은 위기로 가고 있다.

미국은 언제부턴가 우리 정부의 액션(Action)과 진심(Sincerity)을 구분하려 애쓰고 있다. 어제는 대화를 주장하다 오늘은 제재를 말하는 모순이 거기에서 출발한다고 본다. 개성공단 재개 주장이나 북한과의 대화 강조, 전술핵 재배치 반대는 ‘진심’으로 여긴다. 문 대통령이 의원 시절부터 했던 일관된 주장이다.


반면 북한의 미사일 도발 직후 대응 훈련을 하거나, 러시아에 원유 공급을 중단하라는 것, 대화 시점이 아니라고 하는 건 미국과 국제사회를 의식한 액션으로 본다. 모두 대통령이 된 뒤 처음 하는 말들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북한의 5차 핵실험 때도 “제재 일변도의 대북 정책이 실패했다”는 양비론과 함께 대화를 해법으로 제시했다. 그때나 지금이나 김정은은 핵을 완성하기 전까지 ‘진짜 대화’에 나설 맘이 없다.

친구를 잃는 건 진심이 사라졌다고 느낄 때다. 변심한 친구가 도움을 청하면 핑곗거리부터 찾게 된다. 미국은 조만간 한국을 포기할지 선택을 강요받게 된다. 김정은은 핵미사일을 들고 트럼프에게 “본토를 공격하지 않을 테니 주한미군을 철수하라”고 압박할 것이다. “주한미군이 존속하면 평화협정이나 불가침협정은 무의미하다”고도 할 것이다. 한반도 적화는 분단 이후 김씨 일가의 염원이었다. 그래서 그들은 한미동맹을 끊어내기 위해 물러서지 않을 것이다.

애석한 일이지만, 지금 대한민국은 동맹인 미국과 동족인 북한을 모두 가질 수 없는 운명이다. 모든 게 북한 핵 탓이다. 고통스러운 선택의 시간이다. 지금은 진심을 다해야 동맹을 지킬 수 있다. 다행히 한미 정상은 지금 뉴욕에 함께 있다. 아직 시간이 있다.

박정훈 워싱턴 특파원 sunshade@donga.com
#도널드 트럼프#에드윈 퓰너#헤리티지재단 회장#문재인#한미동맹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