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슬쩍 비껴가고 정곡 찌르고… 이낙연 총리 내공넘친 화법 화제
더보기

슬쩍 비껴가고 정곡 찌르고… 이낙연 총리 내공넘친 화법 화제

유근형기자 입력 2017-09-15 03:00수정 2017-12-14 00: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정부 질문서 노련한 답변 눈길
11일부터 14일까지 나흘간 문재인 정부 첫 국회 대정부질문에 나선 이낙연 국무총리의 답변 스타일과 어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정부질문 첫날 보여준 “국회에 오면 정신이 나갈 때도 있다”(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전술핵 재배치론을 일축하는 장면)는 코멘트는 시작에 불과했던 것.

이 총리는 야당 의원들의 비판 공세를 특유의 낮은 음성과 점잖은 어투로 대응하면서도 기회가 생길 때마다 정곡을 찌르는 답변을 선보이고 있다. 신문기자로서의 오랜 경험과 국회의원 시절 여러 차례 대변인을 거치며 다져진 순발력과 내공이 발휘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 지지자들은 이 총리에게 ‘여니’(문 대통령의 애칭 ‘이니’에서 착안)라는 별명을 붙여줬다. 야권 지지층에서는 ‘꼬리가 아홉 개 달린 구미호 같다’ ‘기름장어로 불렸던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에 필적할 만하다’ 등의 촌평이 나온다.

이 총리의 답변이 화제를 모으자 14일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대정부질문에 나서는 소속 의원들에게 “목소리 톤을 높여라”라고 지시하는 등 대응책 찾기에 고심하고 있다.

하지만 이 총리는 이날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도 상대의 공격 의지를 꺾고 핵심을 파고드는 독특한 화법을 선보였다.

이 총리는 “(더불어민주당의) 공영방송 장악 문건이 잘됐다고 생각하느냐”는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의 질의에 “쓸데없는 짓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상대의 공세가 예상되는 대목에서 인정하는 태도로 추가 공세를 막은 것. 이에 이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런 말을 했으면 여당이 당장 탄핵을 했을 것”이라며 답변 태도를 문제 삼자 “(민주당) 전문위원실의 실무자가 작성한 것으로 탄핵 가치가 있는지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민주당 문건 자체에 대해서는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당 지도부와는 무관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이 의원은 “말씀 그렇게 하면 안 된다. 잘못됐으면 잘못됐다고 해야 한다”고 비판 수위를 높이자 “그 짓은 잘된 짓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비켜갔다.

주요기사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자격과 임명 여부를 놓고서도 비슷한 장면이 연출됐다.

이 총리는 국민의당 이용호 의원이 ‘박 후보자를 제청할 때는 문제점을 파악 못 했느냐’고 질문하자 “기록으로만 봤을 때는 이 분이 괜찮겠다 싶었는데, 독특한 사상 체계를 갖고 계신지는 몰랐다”며 “국회의 의사를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을 수용했다. 하지만 지명 철회 요구에는 “국회 청문보고서를 속독하고서 하루 이틀 더 고민해 보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 총리는 이날 현안점검회의에서 ‘비유’를 활용한 민생 강조 메시지를 선보이기도 했다. 그는 몰래카메라 종합대책의 보완을 지시하면서 “유리창이 깨진 걸 보면, 다른 사람도 유리창을 훼손하기 쉬워진다는 법칙이 있는데, 몰래카메라 범죄가 깨진 유리창처럼 더 창궐하기 전에 그걸 제지해야 될 시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통신비 문제는 중국음식에 비유했다. 그는 “탕수육 먹기 어려운 분은 짜장면을 드시면 되는데 휴대전화는 그렇게 선택 폭이 넓지 않다”며 통신비 인하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이낙연#대정부질문#답변#어록#국무총리#여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