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지원 “‘부적격 보고서 채택’ 박성진, 사퇴 약속 지켜야 해”
더보기

박지원 “‘부적격 보고서 채택’ 박성진, 사퇴 약속 지켜야 해”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9-14 12:39수정 2017-09-14 12: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박지원 전 대표 소셜미디어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14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가 ‘부적격’ 의견으로 채택된 것과 관련해 “박 후보자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라며 사퇴를 촉구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박성진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부적격 판정이 나오면 사퇴하겠다 약속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여권에서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인준 담보가 있어야 조치한다고 한다”라며 “저희에게 박성진 류영진 탁현민과 헌재소장 인준 연계했다고 비난한 그들이 잉크도 마르기 전에 왜 연계하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약속은 지켜야하고 여당도 부적격 판정했기에 사퇴시키고 인준은 인준이다”라며 “사법개혁의 필요성을 솔직하게 설명하고 대통령께서도 야당을 설득하시면 참 멋있을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성진 후보자는 지난 1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손금주 국민의당 의원이 “위원회가 부적격하다고 판단한다면 그 판단에 따르겠느냐”고 묻자 박 후보자는 “네”라고 답했다.

그는 “위원님들과 국민의 뜻에 따르겠다”라며 손 의원의 질의에 동의 의사를 표했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