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마크롱 부인, 공식 퍼스트레이디의 꿈 물거품
더보기

마크롱 부인, 공식 퍼스트레이디의 꿈 물거품

동정민특파원 입력 2017-08-22 03:00수정 2017-08-22 15: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크롱, 거센 반대여론에 포기… ‘국가수반의 동반자’ 역할 부여
대통령실에 별도예산 배정 안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1일 부인 브리지트 여사(사진)에게 공식 역할을 부여했다.

엘리제궁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대통령 부인의 의무와 역할이 포함된 ‘투명성 헌장’을 발표했다. 이 헌장에 따르면 대통령의 배우자는 공화주의와 외교적 전통에 따라 국가수반의 후원, 동반자 역할을 수행한다. 헌장에 따라 부인은 앞으로 장애인, 교육, 어린이, 여성, 건강 이슈 등 시민사회 분야에서 활발한 역할을 하게 된다. 교사와 제자 사이로 만난 24세 연상 브리지트 여사는 대선 기간에도 시민 사회 이슈 공약을 만드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

다만 마크롱 대통령이 대선 기간부터 계속 밝혔던 대로 부인을 ‘공식 퍼스트레이디’로 규정하는 꿈은 이루지 못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대선 때부터 당선 후 부인에게 공식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주기 위해 사무실과 스태프, 수당을 지급하겠다는 뜻을 밝혀 왔다. 지금까지는 부인의 공식 지위와 역할에 대해서는 명확한 규정이 없었다.

그러나 취임 후 온라인 청원 사이트에서 마크롱 대통령의 이런 시도에 31만6000명이 반대 청원에 서명하는 등 60%가 넘는 여론이 반대하자 끝내 뜻을 접었다. 여당 내에서도 부정적 기류가 강했다. 최근 마크롱 대통령 본인이 주도해 국회의원이 가족을 보좌관으로 취업시키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을 통과시킨 것과도 배치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때문에 마크롱 대통령은 퍼스트레이디 규정을 만들기 위해서 헌법이나 법 개정을 하는 대신 헌장에 ‘국가수반의 배우자’라는 용어를 넣는 것에 만족해야 했다.

브리지트 여사에게 사무실과 함께 정책 보좌진 2명, 비서 1명이 배정되지만 이는 기존 대통령실 예산에서 쪼개서 사용한다. 대통령실에 추가 예산은 배정되지 않는다.

파리=동정민 특파원 ditto@donga.com
#마크롱#퍼스트레이디#반대여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