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이언스 Q&A]한반도서 관측 가능한 다음 개기일식은 ‘2035년 9월 2일’
더보기

[사이언스 Q&A]한반도서 관측 가능한 다음 개기일식은 ‘2035년 9월 2일’

권예슬동아사이언스기자 입력 2017-08-18 03:00수정 2017-08-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크게보기지구가 태양을, 달이 지구를 공전하는 과정에서 태양과 지구 사이에 달이 위치할 때 일식이 발생한다. 지표면에서 보기에 태양이 달에 의해 부분적으로 가려졌을 때가 ‘부분일식’, 완전히 가려졌을 때가 ‘개기일식’이다.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동화 속 남매는 호랑이를 피해 하늘에서 내려온 동아줄을 타고 올라갔습니다. 해님이 된 오빠와 달님이 된 여동생은 서로를 많이 그리워하지 않았을까요? 일식은 남매가 몇 년에 한 번 서로 얼굴을 맞대는 특별한 날인 셈입니다.

지구-달-태양이 일직선 위에 놓이는 ‘합삭’은 1년에 12번 일어납니다. 하지만 합삭 때마다 달이 태양을 가리는 일식을 관찰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문)개기일식은 어떻게 해서 생기나.

답)개기일식은 달이 태양을 가려 태양 전체가 보이지 않는 현상을 말합니다. 태양의 지름은 달의 지름보다 400배 크지만 달보다 약 400배 멀리 떨어져 있기 때문에 지구에선 크기가 비슷하게 보여 이런 현상이 일어납니다. 합삭 때마다 일식이 발생하지 않는 건 지구의 공전 궤도면과 달의 공전 궤도면이 5도 정도 기울어져 있기 때문입니다. 일식은 4년에 세 번꼴로 발생하지만 이마저도 관측 가능한 위치가 주로 바다 위이기 때문에 관측이 어렵습니다.

문)대륙을 가로지는 일식은 얼마나 자주 있나.

답)미국 대륙을 가로지르는 일식은 1918년 이후 99년 만의 일이지만 정확히 이번 일식과 똑같은 위치에서 발생하는 건 375년 만입니다. ‘그레이트 아메리칸 이클립스’에 이은 다음 개기일식은 2019년 7월 2일로 태평양, 칠레, 아르헨티나 지역에서 관측할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이번 일식과 다음 일식 모두 관측이 어렵습니다.

문)한반도에서 관측 가능한 개기일식은 언제인가.

답)18년 후인 2035년 9월 2일로, 오전 9시 40분경 북한 평양과 강원도 일부 지역에서 볼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문)왜 일식을 관측하나.

답)과학자들은 태양의 코로나, 태양이 지구에 미치는 영향 등을 탐구하기 위해 일식을 관측합니다. 하지만 취미로 일식을 쫓아다니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이들은 ‘일식 추적자들(eclipse chasers)’이라는 사이트를 개설해 관찰일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현재 334명의 추적자들이 활동합니다. 가장 많이 추적을 떠났던 사람의 관찰 기록은 무려 68회로 달의 그늘 속에서 158시간가량을 보냈습니다.


문)한국에도 ‘일식 추적자’가 있나.

답)한국의 대표적 ‘일식 추적자’는 로봇 휴보의 아버지로 유명한 오준호 KAIST 교수입니다. 오 교수는 1998년 터키 일식 이후 20년째 일식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당시 망원경 1대, 필름카메라 2대뿐이던 장비는 어느덧 영상촬영 장비 2대를 포함한 최고 성능의 카메라 8대로 늘어났습니다. 특히 그는 일식이 잘 보이는 명당 선점에 일가견이 있기로 유명합니다. 오 교수는 “해당 지역의 날씨, 일출시간 등을 고려해 개인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과 PC를 활용해 독자적으로 관측 위치를 정한다”고 비결을 설명했습니다.

권예슬 동아사이언스 기자 yskwon@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