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고마워요 문재인’ 與 “국민이 화답” vs 野 “여론조작 드러나”
더보기

‘고마워요 문재인’ 與 “국민이 화답” vs 野 “여론조작 드러나”

뉴스1입력 2017-08-17 21:45수정 2017-08-17 21: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7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이 문 대통령 에게 질문을 하기 위해 손을 들고 있다. (청와대) 2017.8.17/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아 누리꾼들이 17일 ‘고마워요 문재인’이라는 문구를 실시간 검색어로 만든 것을 두고 여야의 반응이 엇갈렸다.

여당은 문 대통령의 소통 행보에 국민들도 ‘고마워요 문재인’이라고 화답했다고 평가한 반면, 야당은 일제히 여당 지지세력의 여론조작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 취임 100일 맞이 기자회견에 국민들은 ‘고마워요 문재인’으로 화답했다”며 “문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은 과거에 볼 수 없는 격식 파괴로 한층 더 가까이 국민들에게 다가서는, 진심으로 소통하는 대통령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높이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짜여진 형식에서 벗어나 기자들의 자유로운 질의응답으로 진행된 기자회견은 준비된 대통령의 자신감 넘치는 모습 그 자체였다”며 “문 대통령이 국정 철학에 대해 솔직히 밝힌 점은 국정운영을 예측가능하게 하고 안정감을 주는 기자회견으로 높게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대통령의 기자회견에 대해 비판을 위한 비판만 하지 말고,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다시 한 번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아 뜨거운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시고 계신 국민들에게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반면, 강효상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고마워요 문재인’ 문구가 실시간 검색어가 된 것을 두고 “문재인 정부 지지세력의 선공에 포털 검색어 순위가 순식간에 점령되는 모습이 국민들에게 고스란히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동안 논란이 됐던 검색어 순위의 기획조작설이 사실로 확인됐다”며 “자신들은 놀이라고 하지만 실체는 ‘여론조작’”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당도 “정치적 의도를 가진 특정 세력이 마음만 먹으면 온라인 여론을 얼마든지 조작할 수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극렬 지지자들은 이런 일을 아무런 문제도 없는 깜짝 선물쯤으로 생각하는 모양인데 결코 그렇지 않다”며 “오늘날 포털, 특히 검색어 랭킹이 국민 여론에 미치는 영향력이 매우 커졌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