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범계 “국정원 댓글 수사, MB도 예외일 수 없어”
더보기

박범계 “국정원 댓글 수사, MB도 예외일 수 없어”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8-17 10:03수정 2017-08-17 10: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17일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 대상에 이명박(MB) 전 대통령도 예외일 수 없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와 통화에서 "여러 정황상 이 전 대통령이 3년 동안 워낙 대규모로 정권이 명운을 걸다시피 여론조작에 관심을 기울였고 추진한 것 아니냐는 방증들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의 연루가 과연 없다고 할 수 있겠느냐라는 추론이 가능하다고 보는 것이 저희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가 보기에는 전체 중의 일부분이 이제 시작된 것"이라며 "앞으로 속속들이 조사 결과들이 드러날 것이고 검찰의 수사는 별도로 진행될 것이다. 그런 측면에서 이 전 대통령도 예외일 수 없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취임 100일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80%가 넘는데 대해선 "깜짝 놀랐다"며 "데이터를 떠나서 우리가 체감적으로 박근혜 정부의 소위 불통으로 인한 정부의 신뢰가 땅바닥으로 떨어지지 않았느냐. 거기에 대한 반성적인 차원에서 가장 국민과 가까이 호흡하는 정말 탈권위 소통하는 대통령상 자체만으로도 국민들이 환호하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봤다.

박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에 대해선 "그 부분에 대해 규명이 필요하고 정윤회 문건수사와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우병우에 대한 추가적인 수사, 이런 부분들이 밝혀지면서 규명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