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미국의 소리 “김정은 옆 괌 위성사진 6년전 촬영된 것으로 확인”
더보기

미국의 소리 “김정은 옆 괌 위성사진 6년전 촬영된 것으로 확인”

뉴스1입력 2017-08-17 07:49수정 2017-08-17 11: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이 괌 미사일 공격을 위협하며 공개했던 괌 앤더슨 공군기지의 위성사진이 6년 전에 쵤영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북한이 실제 괌 타격을 준비했는지 의문이라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7일 보도했다.

지난 14일 북한 관영 조선중앙TV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전략군사령부 시찰 장면을 방영했을 당시 화면에 김 위원장 주변으로 한반도 지도와 괌에 위치한 앤더슨 공군기지를 찍은 위성사진이 나타난다.

VOA는 앤더슨 공군기지를 찍은 이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사진 촬영 시점이 2011년 전후로 밝혔다고 전했다.

이 방송에 따르면 조선중앙TV 화면에 나타난 위성사진은 화면상 중앙 윗부분에 좌우가 뒤바뀐 ‘ㄴ’자 형태의 녹지가 나타난다.

그러나 무료 위성사진 서비스인 구글 어스 등을 통해 앤더슨 공군기지를 살펴 보면 이 녹지에서 2012년부터 공사가 시작돼 더 이상 같은 모양을 하지 않고 있다. 이후 이 곳에는 비행기 계류장이 들어섰다는 것이다.

또 화면의 위성사진에는 북쪽 일대 건물 한 동이 튀어나온 형태를 하고 있지만, 2015년 이후 이 건물은 없어졌고 현재는 그 주변으로 큼직한 직사각형 모양의 공사부지가 조성된 상태다.

이밖에 화면 속 위성사진은 활주로와 연결된 일부 도로의 색깔이 확연히 다른데, 이는 2011년에 찍힌 위성사진에서만 볼 수 있는 현상이라고 VOA는 보도했다.


위성분석가이자 군사전문가인 닉 한센 스탠포드대학 국제안보협력센터 객원연구원은 “군이라면 최신의 위성사진 정보를 손에 쥐고 있어야 한다”며 “그렇지 않은 점으로 미뤄볼 때 북한이 지난 수년간 괌 지역에 큰 심각성을 두지 않았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번 괌 타격에 대한 공격도 진지하게 고려하지 않았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로버트 칼린 스탠포드대 국제안보협력센터 객원연구원은 ’38 노스’에 기고한 글에서 “(북한이) 군사 대결에 대비한 동원을 하지 않았다”면서 괌 포위사격 계획을 발표했지만 실제 아무런 준비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