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북핵, 핵동결부터 시작할것…평화적으로 해결”
더보기

文대통령 “북핵, 핵동결부터 시작할것…평화적으로 해결”

뉴스1입력 2017-08-15 10:30수정 2017-08-15 11: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취임 뒤 첫 광복절을 맞아 “북핵문제 해결은 핵 동결로부터 시작돼야 한다”며 “적어도 북한이 추가 도발을 중단해야 대화 여건이 갖춰질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어떤 우여곡절을 겪더라도 북핵문제는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며 “정부는 모든 것을 걸고 전쟁만은 막을 것”이라고 이렇게 밝혔다.

또 “북한에 대한 제재와 대화는 선후의 문제가 아니다. 북핵문제의 역사는 제재와 대화가 함께 갈 때 문제해결의 단초가 열렸다”고 강조했다.

‘제재와 대화’라는 대북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현재의 안보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정부가 역할을 하겠다는 입장을 표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강도높은 제재와 압박의 목적도 북한을 대화로 이끌어내기 위한 것이지 군사적 긴장을 높이기 위한 것이 아니다”며 “이 점에서도 우리와 미국정부 입장이 다르지 않다”고 부연했다.

그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강조하면서도 “우리의 안보를 동맹국에만 의존할 순 없다. 한반도 문제는 우리가 주도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며 “한반도에서 또 다시 전쟁은 안 된다”고 힘줘 말했다.

또 “누구도 대한민국 동의 없이 군사행동을 결정할 수 없다”고도 했다. 북미간 초강경 대치가 이어지며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이 고조돼온 것을 겨냥한 메시지로 보인다.


동북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목표로 꼽은 그는 일본을 향해선 “당면한 북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공동대응을 위해서도 양국간 협력을 강화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도 “한일관계의 미래를 중시한다고 역사문제를 덮고 넘어갈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징용 등 한일간 역사문제 해결엔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 국민적 합의에 기한 피해자의 명예회복과 보상, 진실규명과 재발방지 약속이란 국제사회 원칙이 있다”며 “일본 지도자들의 용기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광복절을 맞아 “친일 부역자와 독립운동가 처지가 해방 후에도 달라지지 않더라는 경험이 불의와의 타협을 정당화하는 왜곡된 가치관을 만들었다”고 짚으며 ‘보훈’의 의미와 독립유공자 등에 대한 예우를 다할 것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번 기회에 정부는 대한민국 보훈의 기틀을 완전히 새롭게 세우고자 한다”며 “독립운동가의 3대까지 예우하고 자녀와 손자녀 전원의 생활안정을 지원해 국가에 헌신하면 3대까지 대접받는다는 인식을 심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현충일 추념사를 통해 강조했던 보수와 진보, 산업화와 민주화 등을 넘어선 ‘국민통합’을 재차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위대한 독립운동의 정신은 민주화와 경제발전으로 되살아나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들었다”며 “그 과정에서 희생하고 땀 흘린 모든 분들, 그 한분 한분 모두가 오늘 이 나라를 세운 공헌자”라고 말했다. ‘민주화’와 ‘경제발전’을 동일선상에 둔 것이다.

그는 “이제 지난 백년의 역사를 결산하고 새 백년을 위해 공동체의 가치를 다시 정립하는 일을 시작해야 한다”며 “보수나 진보 또는 정파의 시각을 넘어서 새로운 100년 준비에 다함께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