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부 “21일 남북군사회담, 8월1일 남북적십자회담 열자”
더보기

정부 “21일 남북군사회담, 8월1일 남북적십자회담 열자”

뉴스1입력 2017-07-17 09:00수정 2017-07-17 09: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정부는 17일 북한에 적십자회담과 남북군사당국회담 개최를 동시에 전격 제의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독일 쾨르버 재단 연설에서 밝힌 이른바 ‘베를린 구상’의 후속조치로 보인다.

북한이 호응할 경우 남북대화국면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 9시쯤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군사당국회담을 7월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측은 현재 단절되어 있는 서해지구 군통신선을 복원하여 우리측 제안에 대한 입장을 회신해주기 바란다”며 “북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한적십자사도 이날 같은 시각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등 인도적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8월1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측 제안에 대한 조선적십자회측의 입장을 판문점 남북 적십자 연락사무소를 통해 회신해주기 바란다”며 “조선적십자회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연설에서 Δ올해 10월4일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Δ평창동계올림픽 북한선수단 참가 Δ휴전협정 64주년인 7월27일 군사분계선에서의 적대행위 상호 중단 Δ한반도 평화와 남북협력을 위한 남북 간 접촉과 대화 재개를 북한에 제안한 바 있다.

북한은 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 발표 9일만인 15일 첫 반응을 내고, 이를 비판했다. 다만 비판 강도가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내놓은 첫 반응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약해 수위를 낮추고 대화 여지를 남겼다는 분석이다.

이에 우리 정부의 제안에 대한 북측의 호응이 주목된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