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인원 “제보 진실이라 확신…문준용 의혹부터 밝혀야”
더보기

김인원 “제보 진실이라 확신…문준용 의혹부터 밝혀야”

뉴스1입력 2017-07-15 09:46수정 2017-07-15 11: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인원 전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이 15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으로 출석하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김 변호사는 이유미씨의 제보에 대한 증거를 얻지 못했음에도 이튿날 2차 폭로를 단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 2017.7.15/뉴스1 © News1

“제보자가 있다고 믿었다. 수사하려면 문준용씨 취업 특혜 채용 의혹부터 밝혀야 한다.”

15일 오전 국민의당 제보조작 ‘부실검증’ 의혹을 받고 검찰에 재소환된 김인원 변호사(55·전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는 “제보자가 있다고 확신했고 의심하지 않았다”며 “지금도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이 저희(공명선거추진단)에게 조작 사실을 알고 제보를 전달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부실검증 가능성을 전면 부인했다.

이어 “허위사실 공표 사실을 수사하려면 먼저 문준용씨의 취업 특혜 채용 의혹부터 따져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날 오전 9시41분쯤 정장 차림에 수척한 표정으로 검찰에 출석한 김 변호사는 기자들을 만나 다소 억울하다는 어조로 “제가 20여년 검사를 했고 변호사로 7년을 활동했지만 이렇게 녹취록과 카카오톡이 조작된 사건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다”며 “(녹취파일의) 육성 공개자가 자신의 육성 공개를 동의했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제보자가 육성 증언 공개에 ‘동의’했고 이유미씨(38·여)가 조작한 카카오톡 메시지도 ‘파슨스스쿨’을 다녔다는 두 명의 익명 제보자가 등장하는 등 제보가 매우 정교했기 때문에 의심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김 변호사는 확신에 찬 목소리로 “지금도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허위라는 사실을 알고 녹취록과 카카오톡 내용을 전달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변호사는 제보 검증과정에 대해 “지난 5월4일 제보를 받았을 때 김성호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이 ‘공표를 하려면 전화번호를 주어야 한다’며 이 전 최고위원에게 전화번호를 요구했다”며 “그러나 이 전 최고위원이 ‘전화번호를 주면 (제보) 협조를 받을 수 없다’고 말해 이메일 주소만 받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기자대표단 중 1명에게 익명 제보자의 이메일 주소를 제공하고 ’질의서‘가 담긴 메일을 보냈지만 제보자는 해당 메일을 확인만 했을 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김 변호사는 ”육성공개자가 본인이 아니라면 기자가 보낸 질의서를 보고 반박을 했을 텐데 아무런 응답도 하지 않은 것을 보고 제보자가 맞다는 확신을 했다“고 말했다. 육성 공개자가 메일 수신확인만 하고 답신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사건이 너무 크기 때문에 잠적한 것으로 이해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공명선거추진단의 검증단은 검증기관이 아니다“라며 ”허위사실 공표 사실을 수사하려면 먼저 문준용씨의 취업 특혜 채용 의혹부터 따져야 한다“고 반박했다.

김 변호사는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도 책임이 있다고 보느냐‘에 대한 질문에 ”공표할 때 저하고 수석부단장(김성호 전 국민의당 의원)과 결정해 발표했다“며 ”수사를 해봐야 알겠지만 (이 의원은) 관련이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서울남부지검 공안부(부장검사 강정석)는 이날 오전 10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와 비방 등 혐의로 김 변호사를 소환했다고 밝혔다.

그와 함께 폭로 기자회견을 열었던 김성호 전 국민의당 의원(55)은 이날 소환하지 않았다.

김인원 전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이 15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김 변호사는 이유미씨의 제보에 대한 증거를 얻지 못했음에도 이튿날 2차 폭로를 단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 2017.7.15/뉴스1 © News1

김 변호사는 지난 대선과정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대선캠프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을 맡으면서 이씨가 조작한 허위사실을 고의로 검증하지 않고 두 차례에 걸쳐 폭로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8일 이 의원의 보좌관 김모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정밀분석하는 한편 김 전 의원과 김 변호사의 통신내역을 들여다보면서 이들이 제보검증에 ’필요 최소한의 주의의무‘를 다했는지, 사전에 제보조작 사실을 알고도 묵인했는지를 검토해왔다.

이날 검찰이 김 변호사를 재소환한 배경에는 수사과정에서 김 변호사의 혐의를 포착했을 가능성이 크다.

김 변호사는 김 전 의원과 함께 지난 5월5일 이 전 최고위원으로부터 입수한 제보를 폭로했다. 이후 이 전 최고위원에게 제보 조작 확인을 요구했지만 ’타당한 증거‘를 얻지 못했음에도 이튿날인 7일 ”두 사람이 양심적인 제보를 했다“며 2차 폭로를 단행했다.

이 과정에서 증거가 조작됐다는 가능성을 사전에 인지했으면서도 이를 묵인했다는, 이른바 ’미필적 고의‘가 있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김 변호사를 상대로 이 전 최고위원이 조사에서 진술한 내용과 통화내역 정밀분석에서 확보한 증거를 내밀면서 ’윗선‘의 연루 정황을 파고들 것으로 보인다.

김 변호사에 대한 조사결과에 따라 공명선거추진단뿐만 아니라 당 ’최고점‘인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와 박지원 전 대표의 조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제기되면서 ’윗선‘을 향한 검찰 수사의 귀추에 세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