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도종환 장관, 취임식 직후 ‘블랙리스트’ 기관장 사표 수리
더보기

도종환 장관, 취임식 직후 ‘블랙리스트’ 기관장 사표 수리

뉴스1입력 2017-06-19 16:48수정 2017-06-19 17: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종환 문체부 장관. © News1

박명진 전 예술위원장과 김세훈 전 영진위원장. © News1

문화체육관광부는 도종환 장관이 19일 취임식 직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박명진 위원장과 영화진흥위원회 김세훈 위원장의 사직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앞으로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으며 현장으로부터 신뢰받는 기관의 위상을 꾸려갈 새로운 위원장을 선임하기 위하여 문화예술계 의견을 적극 수렴해 나갈 것을 천명했다.

앞서 박 위원장과 김 위원장은 지난달 8일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냈다. 감사원 감사가 진행 중이어서 사직서가 바로 수리되지 않다가, 지난 13일 감사결과가 발표가 나와 이날 도 장관이 수리했다.

예술위는 매년 2000억원 가량의 문화예술인과 문화단체의 정부 지원을 심의, 결정하는 문체부 산하 기관이다. 박근혜 정부가 정치적 입장이 다른 예술가를 정부 지원에서 배제하기 위해 만든 ‘블랙리스트’의 실행에 관여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예술위는 지난 2월 홈페이지에 공식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으나, 박 위원장은 문화예술계의 거센 사퇴 요구를 받고 있었다.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출신인 박 위원장은 2015년 6월 취임해 3년 임기 중 약 1년이 남아 있었다.

영화산업 지원을 담당하는 영진위의 김 위원장은 세월호를 다룬 영화 ’다이빙벨‘ 상영 금지와 연계된 부산국제영화제 지원 축소 문제 등으로 인해 영화인들에게 비판을 받았다. 김 위원장의 임기는 오는 12월30일까지로 약 6개월 남았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